자신감 넘치는 전북 모라이스, “서울과 승점 차? 신경 안 써”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전북현대 모라이스 감독은 자신감에 차 있다.

전북현대를 이끄는 모라이스 감독은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28라운드 FC서울과의 경기를 앞두고 고민이 많아 보였다. 하지만 그 고민은 서울을 향하고 있지 않았다.

물론 모라이스 감독은 “라이벌전이다”라면서 “서울도 같은 생각을 할 것이다. 무조건 이겨야 하는 경기다. 서울은 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왔다”라면서 서울을 경계하기는 했다. 그러나 모라이스 감독의 시선은 여전히 ‘1위’ 울산현대를 향해있다.

현재 K리그 2위를 달리는 전북은 울산현대와 1위 경쟁 중이다. 3위 FC서울과의 승점 차이는 무려 10점 차이다. 모라이스 감독의 자신감은 경기 전부터 드러났다. 서울과의 승점 차이를 묻는 말에 모라이스 감독은 “10점 차이는 큰 의미가 없다. 울산과의 1점 차이가 의미가 있다. 그 생각만 하고 있다. 순위표 밑에 있는 팀과의 10점 차이는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전북현대와 모라이스 감독의 시선이 어디를 향해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모라이스 감독은 서울과의 결전을 앞두고 스리백 카드를 꺼냈다. 권경원과 최보경, 김민혁을 중앙 수비수로 뒀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선수들이 공격에서 편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스리백을 쓰는 팀을 만나면 수비를 먼저하고 역습을 이어가는 형태로 경기했는데 나는 그게 마음에 들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모라이스 감독은 “서울과 일대일로 붙으면 우리 선수들의 개인 능력이 낫다고 판단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문선민과 한교원, 로페즈 같은 윙포워드들이 수비가담을 하는 것도 이해할 수 없다. 더 공격적인 모습을 보고 싶다. 잘 맞아떨어진다면 시즌이 끝날 때까지 다양한 옵션의 공격 전술을 쓸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더 공격적인 축구를 원한다. 그 목표는 눈앞의 서울보다 순위표 위에 있는 울산현대를 향해있다. 모라이스 감독은 “지금부터 남은 경기는 모두 결승전이다. 울산과의 맞대결도 있지만 그전까지 최대한 승점을 쌓겠다. 오늘도 쉽지 않겠지만 승점 3점을 딸 수 있는 경기를 치르겠다”라고 밝혔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AEV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