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손주니어 결승골’ 부천, 아산에 3-2 극적 승리

부천 안산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아산=김현회 기자] 부천FC가 닐손주니어의 짜릿한 결승골로 승리를 따냈다.

부천FC는 1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아산무궁화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19 원정경기에서 짜릿한 3-2 역전승을 거뒀다. 부천은 전반 23분 박민서에게 선취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들어 장현수와 말론이 연속골을 뽑아냈고 이후 오세훈에게 페널티킥 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추가 시간 터진 닐손주니어의 극적인 골로 승리를 따냈다.

아산무궁화는 4-2-3-1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섰다. 이기현이 골문을 지켰고 정다훤과 정원영, 장순혁, 박성우가 포백 수비진을 구축했다. 중원은 박세직과 양태렬이 포진했고 좌우 측면에는 박민서와 이재건이 섰다. 김도엽이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로 포진했고 오세훈이 원톱을 맡았다.

이에 맞서는 부천은 3-4-3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최철원이 골키퍼로 나섰고 임동혁과 닐손주니어, 김재우가 스리백을 구축했다. 감한솔과 조범석, 박건, 안태현이 중원에 포진했다. 이시헌과 장현수가 2선 미드필더로 배치됐고 최전방 공격수로는 김륜도가 낙점됐다.

아산이 전반 23분 첫 골을 뽑아냈다. 부천 페널티박스 오른쪽 측면에서 김도엽이 박민서에게 공을 내줬고 박민서가 지체없이 이 상황에서 오른발 슈팅을 날리며 부천 골망을 갈랐다. 전반을 0-1로 패한 채 경기를 마무리한 부천은 후반 시작과 함께 이시헌 대신 말론을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부천은 후반 8분 동점에 성공했다. 말론이 오른쪽 측면을 파고 들어 낮게 올린 크로스를 장현수가 잘라 먹는 슈팅으로 연결하며 동점에 성공했다. 아산은 곧바로 김민석을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고 후반 24분 박민서를 대신해 김레오를 경기에 내보냈다. 부천도 후반 26분 장현수 대신 이광재를 투입하며 응수했다.

부천이 후반 30분 여건에 성공했다. 최철원이 후방에서 한 번에 길게 찔러준 공을 말론이 페널티 박스에서 잡은 뒤 수비 두 명을 제치고 슈팅을 날리며 역전골의 주인공이 됐다. 아산은 후반 36분 김도엽을 대신해 전효석을 투입했다.

아산은 후반 39분 극적인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부천 수비수 박건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김레오에게 파울을 하면서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오세훈이 이를 강력하게 차 넣으며 동점에 성공했다. 부천은 후반 종료 직전 감한솔이 날린 회심의 슈팅이 아산 골키퍼 이기현에게 막히고 말았다.

하지만 후반 추가 시간 다시 한 번 극적인 순간이 탄생했다. 부천 코너킥 상황에서 문전 혼전을 틈타 닐손주니어가 날린 슈팅이 아산 골망을 가른 것이다. 결국 경기는 부천의 3-2 승리로 마무리 됐다. 이 경기 패배로 아산은 11승 5무 10패 승점 38점으로 5위를 유지하게 됐고 부천은 8승 8무 10패 승점 32점으로 수원FC를 바짝 추격하게 됐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kmI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