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인천 유상철 감독의 요즘 유일한 고민, 케힌데


[스포츠니어스|포항=조성룡 기자] 인천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은 케힌데만 터지면 더 푹 잘 수 있을 것 같다.

25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포항스틸러스와 인천유나이티드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인천 유상철 감독은 “우리 뿐 아니라 모든 팀들이 승점 1점이 아닌 승점 3점을 노리고 있는 시기다”라면서 “우리가 그나마 나은 편이다. 선수 보강 등으로 전력이 좋아지고 있다. 전체적으로 더 나은 경기력을 보일 것이다. 이제 승점만 잘 따내면 된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유 감독은 인천 부임 이후 계속해서 자신감을 보여주고 있다. 실제로 그는 “스트레스를 아예 받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생각보다 예전에 비해 스트레스를 많이 받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유 감독은 “인천의 경기를 보면 결코 나쁜 경기력이 아니다. 나도 매 경기 질 것 같다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 전체적인 경기력도 좋아질 뿐 아니라 벤치에서 대기하는 선수들도 충분히 공백을 메울 수 있는 수준이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유 감독이 자신감을 갖고 있는 이유는 선수들의 능력이었다. 그는 “사실 경기 전에 선수 개개인을 놓고 봤을 때 우리 선수들이 밀리면 걱정을 할 수 밖에 없다. 경기 전에 ‘이번 경기 또 어떻게 하나. 이길 수 있을까’ 이런 걱정을 하면서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런데 인천의 선수들은 막상 그런 식으로 비교하면 절대 밀리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질 것 같다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이제 유 감독에게 남은 걱정은 한 가지 정도로 압축됐다. 바로 케힌데다.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인천에 합류한 케힌데는 무고사와 함께 인천 공격을 주도하지만 아직까지 공격 포인트가 없다. 유 감독 역시 “내가 조금 더 바라는 것이 있다면 케힌데의 득점이다. 지금도 케힌데의 주변에서 파생되는 상황이 많다. 굉장히 좋은 효과를 내주고 있다. 이제 골만 좀 넣으면 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케힌데가 기회가 왔을 때 이를 살려서 경기의 흐름을 바꿔야 한다. 하지만 그렇지 못하는 것이 아쉽다”면서도 “그래도 케힌데를 출전 시키고 시키지 않는 것의 차이는 굉장히 크다. 케힌데의 존재 하나 만으로도 상대 수비수들의 부담이 크다. 상대 입장에서는 케힌데를 좌유롭게 놔둘 수도 없다. 활용법은 더 고민하려고 한다”라고 전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dia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