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부천 송선호 “역습으로 세 골 먹었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부천=홍인택 기자] 부천FC1995 송선호 감독이 전남전 패배에 짙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송선호 감독이 이끄는 부천FC1995는 24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25라운드 전남드래곤즈와의 경기에서 전남 공격수들의 속도를 막지 못하며 0-3으로 패배했다.

경기를 마친 송선호 감독은 “선수들은 열심히 해줬다. 노력했는데 역습에 의해 한 골을 먹은 후 만회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그게 잘 안 됐다. 일단 승부수를 띄웠는데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다 보니까 역습으로 세 골을 먹었다. 그래도 우리 선수들은 열심히 해줘서 고맙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라고 경기를 총평했다.

송선호 감독은 이어 “솔직히 말해서 이기고 싶었다. 전남을 꼭 이기고 싶었는데 골을 먹었고 이후 문기한 대신 이시헌을 투입하면서 공격 숫자를 늘렸다. 득점 기회에 골이 들어가 줬으면 좋았을 텐데 역습으로 세 골을 먹었다. 그래도 우리 선수들은 열심히 해줬고 최선을 다했다”라고 덧붙였다.

부천은 이번 시즌 전남과 펼친 세 번의 맞대결에서 승점 1점을 거두는 데 그쳤다. 전남의 벽을 넘지 못하는 셈이다. 송 감독은 “전남하고 하면 꼭 이렇다”라면서 “시즌이 끝나기 전까지는 꼭 이기고 싶다. 선수들이 얘기하지 않아도 더 잘 알 것이다. 시즌 마지막에는 멋있게 이기고 싶다”라고 전했다.

송 감독은 끝으로 “고비, 집중력 면에서 부족한 면이 있다. 앞으로 11경기가 남았는데 선수들과 남은 경기도 최선을 다하고 리그를 끝까지 이끌어보고 싶다”라고 전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hMZ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