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제주 최윤겸 “남준재, 환영받을 줄 알았는데 야유 받아”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인천=홍인택 기자] 제주유나이티드 최윤겸 감독이 남준재를 향한 야유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최윤겸 감독이 이끄는 제주유나이티드는 1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와의 강등권 외나무다리 맞대결에서 득점 없이 0-0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를 마친 최윤겸 감독은 “두 경기 통해 많은 실점을 허용해서 선수들 사기도 꺾였다. 최하위로 떨어지면서 부담도 많았을 텐데 전반전에는 준비한 대로 경기 운영을 했다. 반면 후반전에는 좋았던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하고 흐트러지는 모습이 나왔다. 체력적 문제도 노출했다. 집중력이 떨어진 부분이 아쉽게 남았다. 오랜만에 실점 하지 않고 경기한 부분에 대해 선수들에게 고생했다고 말하고 싶다”라며 경기를 총평했다.

아쉽게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전반전에는 의도한 대로 경기가 잘 풀렸다. 후반전 공격진이 너무 넓게 벌려 있었다. 오사구오나의 활용이 떨어졌다. 공을 소유했을 때 차단되는 횟수가 많았다. 그러다 보니까 경기 운영이 소극적으로 변했다”라고 설명하면서 “응원의 힘인지 상대에게 주도권을 빼앗겼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특히 이날 인천에서 제주로 트레이드되어 뛰게 된 남준재는 선발로 출전했지만 후반 이른 시간 교체되어 벤치로 들어왔다. 인천에서 제주로 이적한 남준재는 이날 경기 내내 인천 팬들의 많은 야유를 받기도 했다. 최 감독은 남준재의 이른 교체에 대해 “야유를 받아서 그런지 긴장한 거 같았다. 환영해줄 줄 알았는데 야유를 받아서 아쉽다. 우리 선수이기 때문에 아쉬움이 남는다. 그런 면에서 나도 김호남에게 미안하다. 남준재는 나름대로 인천이라는 팀에 공헌했고 열심히 한 선수였기 때문에 그런 부분은 아쉽게 생각하고 있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무득점 결과에 대해서는 “0-5로 질 때 빼놓고는 한두 골 공격수들이 해결을 해왔다. 핑계를 댈 수도 없지만 잔디 상태가 아쉽다. 양 팀 선수들이 경기하기에 체력 소모가 많았던 것 같다. 오늘 특히 중거리 슛을 주문했는데 정확도도 떨어지면서 득점이 연결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세컨드 볼에 대해 기회가 있었고 우리가 막판에 극장골을 기록할 수 있는 상황이 있었다. 우리 선수들이 더 집중해서 골을 만드는 패턴을 준비해야 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최 감독은 “두 경기를 통해 자신감을 많이 잃었는데 오늘 경기 운영은 나름대로 괜찮았다. 다가오는 FC서울전 잘 준비하겠다. 우린 12경기 남아있다. 이 난관을 극복할 수 있도록 매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최하위 탈출을 위한 각오를 다졌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Mec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