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인천 유상철, 선수들보다 더 까맣게 탄 이유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인천=홍인택 기자] 뜨거운 여름을 보낸 인천 유상철 감독의 피부는 유독 까맣게 타 있었다.

인천유나이티드를 이끄는 유상철 감독은 18일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 제주유나이티드와의 경기를 앞두고 홈 경기 승리를 다짐했다. 인천과 제주는 강등권에서 치열한 싸움을 펼치고 있다. 유상철 감독은 “제주도 굉장히 절실할 것이다. 우리도 여유가 있는 건 아니다”라면서 “개인적으로는 인천에 부임하면서 홈에서 이겨보질 못했다. 이걸 깨고 넘고 싶은 마음도 있다”라고 밝혔다.

인천은 강등권에서 생존을 위해 치열하게 경쟁 중이다. 특히 이번 제주와의 경기는 승점 6점을 두고 경쟁하는 경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인천은 승점 18점으로 11위에 있고 제주는 승점 17점으로 최하위에 있다. 강등권 팀을 이끌면서 성적에 대한 부담도 상당할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유상철 감독은 “스트레스가 없다면 거짓말”이라면서도 “나는 오히려 모르겠다. 대전도 그렇고 전남고 그렇고 워낙 힘든 팀을 맡아왔다. 그래서 지금은 솔직히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 감독은 “옛날에는 이정도였으면 얼굴도 엄청 시커멓게 됐을 거다. 지금은 그냥 탄 거다”라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유상철 감독이 까맣게 탄 이유는 스트레스 때문은 아니었다. 그렇다면 뜨거운 여름철 고된 훈련을 통해 탄 것일까. 이에 유 감독은 “모르겠다”라고 답하면서 “똑같이 훈련했는데 나만 유독 많이 탔다”라며 머쓱한 표정을 지었다. 이유는 곧바로 드러났다. 유상철 감독은 선크림을 바르지 않았던 것. 유 감독은 “난 선크림을 못 바르겠더라. 귀찮아서”라며 “막 하얗게 뜨고 이런 거 안 좋아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유 감독은 “강등권 스트레스보다는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선수들을 받고 나서 오히려 더 기대된다. 요즘 질 것 같은 생각이 들지 않는다. 기대감이나 선수들을 향한 신뢰가 있어서 그런 것 같다. 개인별로 놓고 봤을 때 포지션에도 뒤처지는 선수들이 없다”라며 “강등은 당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계속 든다”라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LeO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