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인천 유상철 “무고사, 손가락 골절인 채로 뛰었어”

[스포츠니어스|인천=조성룡 기자] 인천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이 무고사의 안타까운 상황을 설명했다.

1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인천유나이티드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양 팀은 사력을 다했지만 득점에 성공하지 못하며 0-0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 씩 나눠갖는데 그쳤다. 강등권 탈출을 위한 중요한 경기에서 두 팀 모두 웃지 못한 셈이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인천 유상철 감독은 “여러 기회를 놓친 것이 아쉽다”라면서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한 점은 만족하고 있다”라고 짧게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이날 인천은 공격력에서 아쉬움이 남았다. 특히 케힌데가 제 역할을 해주지 못했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대해 유 감독은 “선수들도 득점을 하고 싶지 않아서 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사실 케힌데는 몸을 풀다가 무릎 쪽에 이상이 있어서 본인 컨디션을 100% 발휘하지 못했다. 풀타임을 소화할 경우 다음 경기에서 영향을 미칠 것 같아 교체했다. 감독의 입장에서 기다려줘야 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일단 지켜보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무고사 또한 스피드가 느려지는 등 컨디션이 정상적이지 않은 것 같다는 이야기에 대해서도 유 감독은 설명했다. 그는 “무고사도 지난 경기에서 손가락이 골절됐다. 상대와 경합할 때 손가락 통증을 느끼면서 경기를 했다”면서 “내가 봤을 때는 무고사의 움직임 등을 봤을 때 체력적인 부분을 조금 관리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래도 김호남이 여전히 활약해주고 김도혁이 복귀했다는 것은 유 감독의 입장에서는 다행스러운 부분이다. 먼저 유 감독은 김호남에 대해 “나는 굉장히 만족스럽다”면서 “전체적으로 팀의 색깔에 녹아들었고 팀이 어려울 때마다 득점도 해주고 나와 우리 팀이 요구하는 전술적인 부분에서도 공수 가리지 않고 항상 성실한 선수다”라고 칭찬했고 김도혁에 대해서도 “기술적인 면이나 적극성이 뛰어나고 센스도 있다. 내가 활용할 수 있는 범위가 많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일단 인천은 10위 상승 기회를 놓쳤다. 마지막으로 “마음 같아서는 승점 3점 빨리 따서 도망가고 싶다”라는 유 감독은 “우리 뜻대로 되지 않는 일들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 아직 남아있는 경기가 있고 인천이라는 팀이 분위기 등 여러가지를 봤을 때 충분히 다시 올라갈 수 있는 상황이고 다른 어느 팀과 붙어도 지지 않을 것이라는 자신감이 있기 때문에 잘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dXt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