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팬들에게 야유받은 남준재 “나는 부끄러운 일 하지 않았어”

인천 원정팀 선수 대기실로 향하는 제주 남준재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인천=홍인택 기자] 인천유나이티드에서 제주유나이티드로 이적한 남준재가 자신을 향한 야유에 “선수로서 마음이 아프다”라고 전했다.

제주유나이티드 남준재는 1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에서 친정팀인 인천유나이티드와 경기를 치렀다. 선발명단에도 이름을 올렸고 전반전 동안 특유의 빠른 움직임과 헌신적인 움직임으로 제주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다만 남준재가 공을 잡을 때마다 인천 팬들은 엄청난 야유를 쏟아부었다. 남준재를 향한 야유에 남준재는 물론 제주 최윤겸 감독도 “의외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야유는 후반전에도 이어졌고 결국 최윤겸 감독은 남준재를 후반 이른 시간에 안현범과 교체하며 벤치로 불러들였다.

경기를 마친 남준재는 인천 팬들의 야유에 대해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남준재는 “조금 아쉽다. 솔직하게 내가 이 팀에 내 모든 걸 바쳤고 나름대로 헌신했다고 생각했다”라면서 “모르겠다.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모르겠지만 상당히 아쉬움이 남는다. 선수로서 마음이 아프다. 그냥… 아쉽다”라며 쉽게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남준재는 엄청난 야유 속에서도 경기가 끝난 뒤 인천 서포터들에게 향했다. 그동안 자신을 아껴준 팬들을 위해 인사를 하기 위해서였다. 인천 팬들은 나름대로 남준재에게 섭섭한 마음을 드러냈다. 제주와의 경기가 끝나자 인천 팬들은 남준재를 향한 비난 걸개를 걸기도 했다.

이에 남준재는 “선수로서 나의 할 도리를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팀에서 세 번이나 왔다 갔다 했지만 팬들과 많은 추억을 쌓았다. 팬들과 나 사이에서 충분히 추억을 남겼을 거라고 생각해 인사를 하러 갔다. 나는 내 할 도리를 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경기 중에 야유를 보내는 것에 대해서는 충분히 이해한다. 끝나고 나서 솔직히 박수를 받을 거라고 생각하긴 했다. 다른 방향으로 흘러간 것에 마음이 아팠다. 그렇지만 저도 한 명의 프로 선수이기에 빨리 추스르고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라고 전했다.

남준재는 마지막으로 인천 팬들에게 이렇게 전했다. 남준재는 인천 팬들에게 “나는 우리 팬들에게 부끄러운 일 한 적 없다. 내 뼈가 세 번 부러지고 정신이 나가도 다시 일어서고 했던 건 팬들의 함성과 개인 콜을 듣고 싶어서 헌신한 거였다. 그 부분만 잘 생각해주시고 알아주신다면… 더 하고 싶은 말은 없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5GwE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