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서기’ 아산, 화려함 대신 단단함으로 승부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안산=조성룡 기자] 의경 선수가 대부분 빠진 아산무궁화의 첫 경기는 어땠을까?

12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안산그리너스와 아산무궁화의 경기에서 아산은 후반전 터진 양태렬의 프리킥에 이은 안산 황인재 골키퍼의 자책골과 오세훈의 결승골을 묶어 박진섭의 골에 그친 안산을 2-1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의경 선수가 대부분 전역한 상황에서도 아산은 안산을 잡아내며 나름대로의 경쟁력을 보여줬다.

이번 경기는 아산에 상당히 중요했다. 최근 아산은 주축을 이루고 있던 대부분의 의경 선수들이 전역했다. 아직 이명주와 주세종이 남아 있지만 뛸 수 있는 경기는 한정적이다. 과거에는 의경 선수들을 중심으로 새로운 선수들이 경험을 쌓았다면 이제는 ‘일반인’ 선수들을 중심으로 한 다음 남은 주세종, 이명주 두 선수가 팀을 도우는 역할을 맡는 상황이었다.

지금까지 아산은 주로 4-2-3-1 포메이션을 활용했다. 백 포 라인도 상당히 공격적이었다. 측면 수비수에 안현범 등을 배치해 스피드를 한껏 살렸다. 국가대표급 선수들이 선보이는 공격 축구는 화려한 맛이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그들이 없다. 아산은 새로 영입하거나 임대한 선수들로 새롭게 스쿼드를 꾸려야 했다. 상황이 상황인 만큼 변화가 필요해 보였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백 쓰리 카드다. 박동혁 감독 부임 이후 아산이 대놓고 백 쓰리를 쓰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오히려 아산은 경기 초반 백 파이브까지 형성하며 철저히 수비적인 모습을 보였다. 안산이 공을 잡으면 다섯 명의 수비수가 나란히 공간을 지켰다. 지금까지 아산에서 쉽게 보기 어려운 모습이었다. 안산이 공격적으로 나서고 아산이 버티는 신기한 장면이 연출됐다.

아산은 화려함보다 단단함으로 점차 성격이 바뀌어가고 있었다. 빌드업과 탄성이 나오는 화려한 패스에 이은 공격의 빈도는 비교적 줄어들었다. 하지만 화려했던 만큼 버티는 것 또한 잘한다는 것을 보여줬다. 물론 아직 경험이 없는 선수들의 실수는 자주 눈에 띄었다. 그래도 아산의 선수들은 실수를 투지로 메우면서 끝까지 승점 3점을 놓치지 않는 모습이었다.

상대인 안산 임완섭 감독 역시 “원래 아산은 공격적인 팀이었다. 하지만 이번 경기에서는 비교적 수비적으로 나왔다. 나도 당황했고 우리 선수들도 당황했다. 게다가 선수 명단도 대거 바뀌었다. 우리 입장에서는 상당히 어려웠던 부분”이라고 토로했다. 올 시즌 1무 1패로 열세에 놓였던 안산을 상대로 아산은 스타일을 바꾸며 승리하는데 성공한 셈이다.

하지만 아직까지 아산의 바뀐 축구가 정확히 어떤 스타일인지 정의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경기 종료 후 아산 박동혁 감독은 “이번 경기에서는 백 쓰리를 썼지만 다음 경기에서는 또 스타일을 바꿔 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현재 아산의 선수 자원을 놓고 최적의 전술을 찾기 위해 박 감독은 여전히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산의 실험은 현재진행형이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jJg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