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안산 임완섭, “밀집 수비 뚫는 법 고안할 것”


[스포츠니어스|안산=임형철 기자] 임완섭 감독이 밀집 수비로 무장한 아산을 상대한 소감을 밝혔다.

안산그리너스와 12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아산무궁화와 가진 하나원큐 K리그2 2019 23라운드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전반 내내 아산을 밀어붙인 안산은 후반 4분 황인재 골키퍼의 자책골이 들어가며 위기를 맞았고 후반 22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오세훈에게 쐐기 실점까지 허용하며 분위기를 빼앗겼다. 빈치씽코와 파우벨의 투입으로 분위기를 가져온 안산은 후반 32분 박진섭의 골로 상대를 추격했으나 이후 추가 득점에 실패하며 결과를 바꾸지 못했다.

경기 후 임완섭 감독은 “전반전에 빌드업을 잘 해서 상대 선수를 흔들어 놓으려 했었다. 진창수, 장혁진, 곽성욱을 선발로 쓴 것도 이 때문”이라며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전반전에 골을 넣었거나 세트피스 수비에서 조금 더 좋은 모습을 보였어야 했는데 아쉬움이 있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경기를 정리하며 임완섭 감독은 대폭 바뀐 아산무궁화를 상대하는 고충을 다시 한 번 토로했다. 임 감독은 “상대 팀의 명단이 대거 바뀌니 어려움이 있더라. 원래는 물러서지 않고 공격적으로 올라오는 팀인데 오늘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라며 “상대 스타일이 다르다보니 적응을 못했다. 우리가 어려워했던 부분”이라고 경기를 정리했다.

이어서 임 감독은 “이 경기를 통해 많이 느끼게 됐다. 우리도 상대 수비 대형을 뚫을 수 있는 더 적극적인 준비가 필요하다”라고 문제를 짚었다. 한편 교체 투입 후 좋은 모습을 보인 빈치씽코와 파우벨에 대해서는 “선발로 넣지 않은 건 미리 준비한 계획이라 후회는 없다. 실점을 하다보니 부득이하게 일찍 투입했는데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임완섭 감독은 홈 4연전에서 2승 2패의 성적에 머문 것에 대해 “만족할 수 없는 결과다. 사실 시즌이 끝날 때까지 만족이라는 단어가 없는 것 같기도 하다”라며 “오늘은 졌지만 고칠 점을 발견한 경기였다. 우리가 더 이길 수 있는 방향을 잡도록 힘쓰겠다”고 말한 뒤 기자회견장을 나갔다.

stron1934@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r2c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