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승’ 서울E 우성용 감독이 말하는 대로 이뤄진다?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잠실종합운동장=김현회 기자] 서울이랜드 우성용 감독대행의 말은 그래도 이어진다?

서울이랜드는 12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수원FC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19 홈 경기에서 2-1 승리를 기록했다. 서울이랜드는 김민균과 이태호가 나란히 골을 기록하며 팀의 극적인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서울이랜드는 최근 3연승의 쾌속 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김현수 감독이 성적 부임으로 사퇴하고 9연패를 기록하는 등 올 시즌 내내 극도로 부진했던 서울이랜드가 확실히 살아난 모습이었다.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우성용 감독대행은 “무더위에 선수들이 많이 힘들었을 텐데 열심히 해준 선수들에게 축하한다는 말을 하고 싶다”면서 “탈꼴찌에 성공해 기분이 좋다. 하지만 아직도 경기가 많이 남아 있다. 이제 전남을 보고 쫓아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한 서울이랜드는 전날 부산에 패한 대전시티즌을 제치고 9위로 올라섰다. 8위 전남과의 승점차는 6점이다.

경기 전 사전 인터뷰에서 우성용 감독대행은 김민균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우성용 감독대행은 “평소에 선수들에게 잔소리를 잘 하지 않는 편인데 슈팅 연습을 할 때 선수들이 장난을 치면 엄하게 한다”면서 “축구는 골을 넣어야 하는 경기다. 그런데 훈련 도중 쉬운 상황에서도 장난을 치거나 골대를 넘기면 혼낸다”고 골 결정력을 높여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성용 감독대행은 “김민균은 우리 팀에서 가장 많이 뛰는 선수다. 스피드는 부족하지만 볼 관리도 좋다. 하지만 민균이는 본인 스스로 슈팅력도 있다고 하는데 나는 민균이한테 ‘너는 슈팅력이 없다’고 답했다”면서 “중거리 슈팅 능력은 있는 선수인데 가까운 곳에서의 슈팅은 아쉽다. 그래서 일주일 동안 슈팅 연습을 많이 했다. 오늘 수원FC와의 경기에서는 중원 싸움이 중요한데 민균이의 활약을 기대한다. 슈팅력이 없다고 한소리 했으니 오늘 민균이가 하나 해줬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이날 경기에서 김민균은 전반 18분 우성용 감독대행이 보란 듯이 골을 뽑아냈다. 김민균은 역습 상황에서 원기종이 내준 공을 침착한 오른발 슈팅을 날려 수원FC 골망을 갈랐다. 이 장면에 대해 우성용 감독대행은 “김민균이 짧은 거리에서의 슈팅은 안 좋은데 본인은 중거리 자신 있다고 했다”면서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기회가 생기면 바로 슈팅을 하라고 주문했다. 그 슈팅 하나 얻어 걸렸다”고 웃었다. 정말 “하나 얻어 걸린 게 맞느나”는 질문에 그는 재차 “맞다. 얻어 걸렸다”고 농담을 건넸다.

그는 지난 부천FC전을 앞두고 “홈에서 5연전을 치르는데 이 경기에서 모두 이기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그리고 실제로 부천을 제압하며 첫 단추를 잘 뀄다. 이에 대해 우성용 감독대행은 경기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선수들에게도 5연승을 하자고 했다”면서 “선수들이 처음엔 ‘장난으로 하는 말이냐’고 물어 ‘장난이 아니고 진심이다’라고 답했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이날도 승리를 따내며 연승 행진을 이어가면서 약속을 하나씩 완성해 나가고 있다.

그는 “우리가 수원FC와의 지난 경기에서 역전패를 당했는데 오늘은 먼저 실점하고 역전승을 거둬 기쁘다”면서 “사람이 간절하다보면 모든 이룰 수 있다. 운도 따라주는 것 같다. 처음에 약속한 대로 홈에서 5연승을 한 번 거둬보고 싶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세 경기에서 단 한 골만을 내준 수비진을 언급하며 “중앙에 이태호가 합류했고 측면에서 최종환이 가세했다. 이재훈도 돌아왔다. 경험 있는 선수들이 합류하면서 노하우가 쌓이고 있다. 손발이 잘 맞는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한 그는 “그동안 너무 힘들어서 사람들도 기피했다”면서 “만나는 것도 창피했는데 2연승 이후 시간 내서 만나기도 하고 힘든 건 물어보며 자문을 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제 서울이랜드는 다음 라운드에서 FC안양을 안방으로 불러들인다. 그는 “안양도 상승세도 타고 있고 우리도 마찬가지다”라면서 “김현수 감독님이 나가고 나의 감독대행 첫 경기가 안양전이었는데 그날 역전패를 당했다. 하지만 경기력은 좋았다. 준비를 잘해서 안양을 꼭 한 번 잡아보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85zA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