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박동혁 감독, “새로운 스타일? 다음 경기에 또 바꿀 거야”


[스포츠니어스|안산=조성룡 기자] 아산무궁화 박동혁 감독이 의경 전역 이후 첫 경기에 만족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12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안산그리너스와 아산무궁화의 경기에서 아산은 후반전 터진 양태렬의 프리킥에 이은 안산 황인재 골키퍼의 자책골과 오세훈의 결승골을 묶어 박진섭의 골에 그친 안산을 2-1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의경 선수가 대부분 전역한 상황에서도 아산은 안산을 잡아내며 나름대로의 경쟁력을 보여줬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아산 박동혁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아주 좋은 기회를 얻어 정말 몸 아끼지 않고 최선을 다했다”면서 “전반전에는 첫 경기에 출전하는 선수들이 많아서 긴장도 했고 흐름이 좋지는 않았다. 후반전에는 준비했던 것을 잘 해준 것 같다. 이번 경기에는 경험이 없는 선수들이 많다. 게다가 팀 못찾아서 힘들었던 선수들도 많았다. 우리가 다시 시작하는 좋은 기회가 된 것 같아 앞으로 기대가 된 것 같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이날 아산은 박 감독이 공언한 대로 비교적 수비적인 자세로 경기에 임했다. 백 쓰리와 백 파이브를 오갔다. 하지만 박 감독은 이에 대해 “수비적이지는 않았다”면서 “의경 선수들이 전역하면 플레이 스타일과 축구 스타일을 바꾸고 싶다고 얘기했고 그렇게 준비했다”면서 “다음 경기는 다른 준비를 해서 나갈 계획을 가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박 감독 또한 유독 터치 라인 근처에 나와 지도하며 승부욕을 불태웠다. 이에 대해 그는 “이번 경기를 이겨야지만 좋은 경기 내용을 보여야 우리 선수들이 시즌 마지막까지 조금 더 편안하고 자신감 얻는 시즌을 보낼 거 같아서 경기가 상당히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꼭 이기고 싶었다”라면서 “선수들이 잘 알아들은 것 같다. 체력이 좋은 선수들까지 근육 경련까지 발생해 쓰러졌다는 것은 그만큼 최선을 다해줬다는 이야기다”라고 말했다.

의경 선수들이 대부분 전역한 가운데 열린 첫 경기에서 승리를 거뒀다는 것은 아산의 입장에서 만족스러울 수 밖에 없다. 이에 대해 박 감독은 “저번 부산아이파크전도 중요했지만 이번 경기가 더 많이 신경 쓰였다”면서 “우리 선수들이 저번에 부산전도 준비한 것 이상으로 열심히 했지만 결과가 아쉬웠다. 이번에는 준비했던 것을 100% 발휘해준 것 같다. 선수들이 아산의 미래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vJQ8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