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틀랜드오픈 우승 허미정, 기쁨 두 배인 이유는?

ⓒWojciech Migda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허미정(30)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스코틀랜드오픈(총상금 150만달러) 정상에 오른 가운데 기쁨이 두 배라고 밝혔다.

허미정은 11일 영국 스코틀랜드 노스 베리크의 르네상스 클럽(파71·6293야드)에서 이어진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6타를 기록하며 최종 합계 20언더파 264타의 성적으로 공동 2위 이정은, 모리야 쭈타누깐(태국)을 4타 차로 따돌리며 우승을 차지했다.

허미정은 최종일 경기를 1타차 공동 2위에서 시작했지만 선두로 출발한 쭈타누깐이 이븐파 71타로 주춤한 사이 선두를 탈환했고 이 자리를 굳게 지켰다. 이로써 허미정은 개인 통산 LPGA 3승째를 거뒀다. 허미정은 이번 대회 우승 상금으로 22만5000달러(약 2억7000만원)를 받았다.

2009년 세이프웨이 클래식, 2014년 요코하마 타이어 클래식 우승 이후 약 5년 만에 LPGA투어 통산 3승을 달성하게 됐다. 우승 후 허미정은 “5년 만에 우승을 해 너무 기쁘다. 남편도 같이 와 있어서 기쁨이 두 배가 되는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허미정은 “마지막 라운드에 우승조로 플레이 했다는 것만으로도 기분 좋게 생각했다. 최대한 경기를 즐기자는 생각으로 플레이했다”면서 “최대한 내 플레이를 즐겼고 샷 하나마다 집중하면서 쳤던 것이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우승으로 내 자신감이 더 올라가길 바란다. 앞으로 남은 경기에서 더 좋은 모습으로 플레이할 수 있으면 좋겠다”며 “이 우승에 만족하지 않고 더 노력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79B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