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E 우성용 대행이 김민균에게 기대하는 이유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잠실종합운동장=김현회 기자] 서울이랜드 우성용 감독대행이 김민균의 슈팅력에 대해서 분발을 촉구하면서도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서울이랜드는 12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수원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19 홈 경기를 치른다. 처참한 경기력으로 실망감을 안겼던 서울이랜드는 최근 전남과 부천FC를 연이어 잡으며 2연승의 반전을 이뤄냈다. 이런 가운데 수원FC를 상대로 안방에서 3연승에 도전한다.

우성용 감독대행은 경기 전 기자들을 만나 “오늘 특별한 주문을 한 건 없다”면서도 “상대를 이기려면 우리가 강해야 한다. 결과는 나중에 따라오는 것이다. 경기장에서 최선을 다하자는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우성용 감독대행은 김현수 감독 경질 이후 팀을 임시로 맡아 연승 행진을 이끌고 있다.

그는 지난 부천FC전을 앞두고 “홈에서 5연전을 치르는데 이 경기에서 모두 이기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그리고 실제로 부천을 제압하며 첫 단추를 잘 뀄다. 이에 대해 우성용 감독대행은 “선수들에게도 5연승을 하자고 했다”면서 “선수들이 처음엔 ‘장난으로 하는 말이냐’고 물어 ‘장난이 아니고 진심이다’라고 답했다”는 말을 덧붙였다.

어제(11일) 열린 부산아이파크와 대전시티즌의 경기에서 부산이 대전에 2-0으로 승리를 거두면서 서울이랜드는 꼴찌 탈출에 성공할 기회를 잡았다. 대전이 한 경기를 더 치른 상황에서 승점을 2점 앞서 있어 이 경기 결과에 따라 서울이랜드는 탈꼴찌에 성공할 수 있다. 우성용 감독대행은 “우리에게 기회가 왔다”면서 “원래는 우리가 꼴찌여서 순위표를 잘 안 봤는데 이제는 대전과의 간격이 좁아져 순위표를 보게 된다”고 말했다.

우성용 감독대행은 최근 들어 골 결정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 중이다. 그는 “평소에 선수들에게 잔소리를 잘 하지 않는 편인데 슈팅 연습을 할 때 선수들이 장난을 치면 엄하게 한다”면서 “축구는 골을 넣어야 하는 경기다. 그런데 쉬운 상황에서도 장난을 치거나 골대를 넘기면 혼낸다”고 골 결정력을 높여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성용 감독대행은 “특히 김민균은 본인 스스로 슈팅력이 있다고 하는데 나는 민균이한테 너는 슈팅력이 없다고 답했다”면서 “중거리 슈팅 능력은 있는 선수인데 가까운 곳에서의 슈팅은 아쉽다. 그래서 일주일 동안 슈팅 연습을 많이 했다. 민균이는 우리 팀에서 가장 많이 뛰는 선수다. 스피드는 부족하지만 볼 관리도 좋다. 오늘 수원FC와의 경기에서는 중원 싸움이 중요한데 민균이의 활약을 기대한다. 슈팅력이 없다고 한소리 했으니 오늘 민균이가 하나 해줬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J4D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