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첼시 상대로 4-0 대승 거뒀지만 팬들이 항의한 이유는?


ⓒflickr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맨체스터유나이티드가 개막전에서 첼시를 상대로 대승을 거두며 올 시즌을 산뜻하게 출발했지만 팬들의 항의는 거셌다.

12일(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맨유가 첼시에 4-0 대승을 거뒀다. 첼시 프랭크 램파드 감독은 혹독한 감독 데뷔전을 치렀다.

경기 초반은 첼시의 흐름이었다. 전반 3분 아브라람이 아크 오른쪽에서 찬 강력한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고 전반 12분에는 마운트가 아크 정면에서 공간이 생기자 곧바로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이후부터는 맨유가 흐름을 잡았다. 맨유는 전반 16분 마커스 래시포드가 문전으로 쇄도하는 과정에서 주마의 반칙을 이끌어내면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이를 자신이 침착하게 차넣으며 달아났다.

첼시는 후반 13분 바클리 대신 풀리시치를 투입하며 추격을 노렸다. 하지만 맨유가 순식간에 두 골을 뽑아내면서 달아났다. 맨유는 후반 20분 페레이라의 크로스를 마르시알이 오른발로 밀어 넣으며 추가골을 뽑아냈고 1분 뒤에는 포그바의 롱패스를 이어받은 래시포드가 또 한 번 첼시 골망을 갈랐다.

맨유의 후반 36분 첼시 수비수들이 집중력을 잃은 사이 제임스가 날카로운 슈팅으로 데뷔골을 터뜨리면서 대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하지만 대승을 거둔 가운데에도 맨유 입장에서는 당황스러운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경기 도중 맨유 팬들이 경비행기를 띄워 올드 트래포드 상공에 #GlazersOut(글레이저 나가)라는 배너를 띄운 것이다. 이는 구단주인 글레이저 가문을 향한 항의였다.

영국 매체 ‘더 선’은 “맨유가 해리 매과이어와 아론 완 비사카, 다니엘 제임스를 영입했음에도 로멜루 루카쿠와 안데르 에레라 등 나간 선수들을 잡지 못한 점에서 큰 불만을 표시했다”라고 전했다. 맨유 팬들이 이런 과정 때문에 글레이저 가문에 항의한 것이었다.

맨유 팬들은 성명서를 통해 “맨유는 석 달 동안 두 명만 협상했다. 이는 리빌딩이 아니다”라면서 “글레이저 가문은 거짓말과 사기로 팬들을 농락하고 있다. 이들은 진심으로 클럽에 관심이 없다”라고 전했다. 대승과 팬들의 항의 속에 맨유로서는 복잡한 하루였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SSu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