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우주안, 도대체 강타의 실제 연인은 누구?


ⓒ mbc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가수 강타가 하루 사이에 두 번의 열애설에 휩싸였다.

사건의 발단은 다음과 같다. 레이싱 모델 우주안은 1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타와 함께 찍은 영상을 공개했다. 우주안은 영상을 게시하며 #럽스타그램(#lovestagram)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찜찔방으로 추정되는 영상 속 공간에서 강타는 “찜질방에 왔는데 이상하다. 옆에 예쁜 사람이 누워있다”고 말했다.

이후 네티즌들 사이에선 두 사람의 열애설이 급격하게 확산됐다. 하지만 강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은 몇 년 전 이미 끝난 인연이다. 상대방(우주안)의 실수로 영상을 올렸다가 삭제했다고 들었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이어 강타는 1일 오후에는 배우 정유미와 열애설에 휩싸였다. 한 매체는 “강타와 정유미가 2년 간 연인 관계를 이어왔다. 두 사람이 비밀스럽게 사랑을 키워왔다”며 “친한 지인의 소개로 두 사람이 인연을 맺었고 2년 전 마음을 확인하고 현재까지 연애 중이다”고 전했다.

하지만 SM엔터테인먼트 측은 해당 보도에 대해 “두 사람은 친한 선후배 사이다”고 열애설을 부인했다. 정유미 소속사 에이스팩토리 역시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고 전했다. 이후 잠잠해지는듯했던 강타의 열애설은 2일 다시 한 번 불타올랐다. 우주안이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통해 “강타와 최근 다시 만남을 갖고 있는 중이다”라고 밝히면서부터다.

우주안은 “강타 씨와 저는 교제를 해오다 작년에 헤어졌다. 최근에 다시 만남을 갖고 서로를 알아가는 중 저의 실수로 인해 어제 작년에 찍은 영상이 게재되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치고 걱정을 드리게 되었다. 저의 부주의로 인해 놀라셨을 강타 씨와 마음 아파하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1iO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