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인천 유상철 “새로 영입된 선수들, 시간 지나면 충분히 위협적일 것”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인천=홍성빈 인턴기자] 인천 유상철 감독이 이적생들의 활약에 어느 정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인천유나이티드는 30일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3라운드 경남FC와의 경기에서 김호남의 골로 1–1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유상철 감독은 “우선 첫술로 배부를 수 없는데 실점하고서 계속 경기를 이끌어가고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펼치면서 많은 기회를 만들어 만족한다. 또 이 더위에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서 “이기지 못해 팬들에게 아쉽고 죄송한데 이런 분위기라면 다음 홈 경기에서는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유상철 감독은 인천에 부임한 후 선수교체를 일찍 하는 편이었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는 비교적 선수들의 플레이를 지켜보면 늦은 시간까지 카드를 아꼈다. 이에 대해 유상철 감독은 “일단 (김)호남이는 득점을 했고 경기 감각과 심리적인 부분이 많이 올라왔다. 그리고 (명)준재 역시 기회를 만들어내는 모습을 많이 보여줘서 더 기다렸다”라고 설명하며 “교체로 투입돼 시간은 많지 않았지만 (정)훈성과 (이)지훈이, (문)창진이 역시 상대 수비에 위협적인 모습을 재발견해서 경기를 치루는데 있어서 폭이 넓어진 듯하다”라고 전했다.

유상철 감독은 이번 경기에 새로운 외국인 선수 마하지와 케힌데를 선발로 투입했다. 그는 “아직 컨디션이 최상은 아니다. 그걸 감안해서 기용했다”라며 “마하지는 미드필드에서 좋은 역할을 보여줬다”라고 평가했고 “케힌데는 상대 수비가 부담을 느끼게 하는 등 많은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득점을 못해서 아쉽다. 컨디션을 끌어올리면 충분히 득점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더불어 그 효과로 무고사에게도 득점 기회가 생길 것이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더불어 전북현대로부터 이적해와 첫 출전한 장윤호에 대해 “전북에서 계속 경기를 뛴 시간이 적어서 걱정했다. 하지만 생각 이상으로 잘해줬다. 내가 부임한 이후 이렇게 박진감 넘치는 경기는 처음이었다. 콤비네이션 부분이 아쉽긴 한데 상대에게 부담감을 줄 수 있는 부분은 오늘 충분히 입증했다고 생각한다”라고 평가했다.

경기에 앞서 유상철 감독은 선수들에게 ‘또라이’가 되어줄 것을 주문했다. 그는 “선수들이 달라지긴 했는데 하루아침에 변하지는 않을 것이다”라며 “지속적으로 강조할 거고 선수들도 오늘 임하는 자세를 보면 앞으로 만족스런 모습을 보여 줄 수 있을 것으로 본다”라고 밝히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aIF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