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인천과 경남, 1-1로 비기며 강등권 탈출 실패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인천=홍성빈 인턴기자] 인천과 경남이 나란히 무승부를 거두며 강등권 탈출에 실패했다.

30일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3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와 경남FC의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홈팀 인천은 4-4-2 포메이션을 준비했다. 수비라인에 김진야, 김정호, 이재성, 곽해성이 백포를 이뤘고 미드필드 라인데 명준재, 장윤호, 마하지, 김호남이 섰다. 전방 투톱은 무고사와 케힌데가 구축했으며 골문은 정산이 지켰다.

원정팀 경남은 3-4-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수비라인에 이광선, 곽태휘, 우주성이 백스리를 구축했고 좌우 윙백에 안성남과 고경민이 섰다. 중원은 조재철과 김준범이 이뤘고 좌우 측면 공격수를 김효기와 김승준이 맡았다. 최전방은 제리치가 책임졌으며 골키퍼 장갑은 이범수가 꼈다.

전반전 돋보인건 제리치의 움직임이었다. 제리치는 전반 17분 고경민의 크로스를 받아 예술적인 가위차기슛을 선보였다. 유효슈팅으로 기록되지 못했지만 존재감을 발휘하기 충분했던 시도였다.

서서히 예열을 하던 제리치는 전반 31분 팀의 첫 골을 뽑아냈다. 페널티박스 내에서 김정호를 벗겨낸 김효기가 낮게 깔아준 크로스를 받아 땅볼슛으로 연결했다. 공은 낮고 강하게 뻗어나가며 골망에 꽂혔다. 제리치의 득점으로 경남이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이 마무리됐다.

후반 2분 만에 인천은 동점골을 기록했다. 프리킥 기회에서 기습적인 패스를 받은 곽해성이 페널티 박스 안으로 공을 투입했고 쇄도하던 김호남이 뒤꿈치로 재치있게 밀어넣었다. 동점을 허용한 경남은 후반 7분 고경민을 빼고 배기종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이어서 경남은 후반 10분 김승준을 빼고 최재수를 투입해 백포로 변환을 주면서 측면 공격을 노렸다. 경남이 라인을 끌어올리자 인천은 후반 30분 명준재를 빼고 정훈성을 투입하며 수비 뒷공간을 노렸다. 후반 33분 하성민이 끊어낸 패스를 제리치가 받아 먼거리 슛을 때렸으나 정산에게 막혔다.

이후 양 팀은 체력이 떨어지며 공격 작업에 집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고 득점에 실패하며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로써 인천과 경남은 각각 승점 1점 씩을 나눠가지며 12위와 11위를 유지해 강등권 탈출에 실패했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98oa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