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수원삼성 이임생 “이적생 안토니스 앞으로 더 기대”


수원삼성 이임생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대구=명재영 기자] 이임생 감독이 영입생 안토니스에게 합격점을 줬다.

30일 대구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3라운드 대구FC와 수원삼성의 경기가 원정팀 수원의 2-0 승리로 끝났다. 수원은 전반 42분 바그닝요과 후반 29분 타가트가 연속골을 터트리고 노동건 골키퍼가 연달아 선방을 보이면서 소중한 승점 3점을 따냈다.

수원 이임생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날씨가 무더워서 체력적으로 걱정됐기 때문에 선수들에게 경기를 효율적으로 운영하자고 했다.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서 좋은 결과를 가져와서 고맙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데뷔전에서 환상적인 도움을 기록한 안토니스에 극찬이 이어졌다. 이임생 감독은 “사실 영입할 때 영상으로만 봤는데 박스투박스 미드필더로서의 능력과 부지런한 활동력 그리고 전방으로 뿌려주는 패스 능력이 좋다고 생각했다”며 “체력적인 문제 때문에 오늘 경기에서는 후반에 나왔는데 또 훈련을 통해 몸이 만들어지면 더 많은 시간을 줄 것이다. 전방 공격수들에게 득점하는 데 좋은 패스를 뿌려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날 또다시 득점을 터트리면서 리그 5경기 연속골을 기록한 득점 1위 타가트에 대한 칭찬도 빠지지 않았다. 이임생 감독은 “아직 경기가 많이 남아있지만 현재 상태를 유지하면서 마지막까지 득점왕이 됐으면 하는 희망 사항이 있다. 워낙 성실하고 동료들에게도 모범이 되는 선수이기 때문에 존중하는 선수”라고 밝혔다.

이날 전반 이른 시간에 교체된 고등학교 공격수 오현규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같은 포지션의 선배들보다는 배워야 하는 점이 있는 건 사실”이라며 “피지컬적으로 상대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훈련을 열심히 하고 있다. 요즘 몸 상태가 올라와서 경기 출전을 통한 동기부여를 주고 싶었고 어린 선수들을 로테이션 기용하면서 기회를 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런 기회를 받았을 때 팬들에게 자기 능력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8lr8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