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여러 생각해보겠다” 이적설에 입연 성남 임채민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수원=전영민 인턴기자] 수원삼성과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기록하며 성남FC의 연패 탈출을 이끈 임채민이 자신을 둘러싼 이적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성남FC는 2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삼성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승점 3점을 추가한 성남은 리그 9위 자리를 유지함과 동시에 3연패에서 탈출하게 되었다.

이날 성남 승리의 일등공신은 수비수 임채민이었다. 임채민은 전반 45분 코너킥 상황에서 서보민의 정확한 코너킥을 헤딩골로 연결하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후에도 임채민의 활약은 계속됐다. 임채민은 홈팬들의 응원을 등에 업은 수원 공격진들의 슈팅을 온 몸을 다해 막아내며 팀의 승리에 기여했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임채민은 “(부상 이후) 세 경기만에 복귀했다. 팀이 3연패인 상황이었는데 골을 넣어 팀에 도움이 될 수 있어 기분 좋게 생각한다. 100%의 컨디션은 아니었다. 하지만 수비라인에서 제가 제일 고참이다 보니 선수들을 말로 쉽게 쉽게 이끌고자 했다. 골도 넣고 운이 좋았던 경기였다”며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날 성남은 임채민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28분 타가트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잠시 흔들렸다. 이에 대해 임채민은 “우리 팀에 어린 선수들이 많다. 또한 수원 서포터즈들이 많다 보니 경기 중 의사소통이 잘 안됐다. 후반전에 조직적으로 맞지 않는 느낌이 들었다. 하지만 실점을 했음에도 승리할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고 전했다.

임채민은 이날 경기 출장으로 지난달 21일 제주전 출전 이후 한 달 만에 그라운드에 나섰다. 이후 임채민은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해있었다. 이에 대해 임채민은 “주사도 맞고 하면서 한두 경기를 치렀다. 하지만 그렇게 하면 더 안 좋아질 것 같았다. 또한 나중을 생각해서 무리하면 안될 것 같아 관리를 했다”고 전했다.

임채민은 자타공인 K리그 최고 수비수 중 한 명이다. 그런 임채민을 두고 복수의 구단들이 영입전에 나섰다는 소식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계속되고 있다. 이에 대해 임채민은 “작년에도 그렇고 올해도 말이 많았다. 여러 구단에서 얘기도 많았다”며 “올해 성남과 계약이 끝난다. 겨울에 성남과 재계약을 할 수도 있다. 여러 방면에서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 지금은 집중해야 한다. 내 스타일이 계약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해서 몸을 사리는 스타일이 아니다. 올해는 최선을 다하고 다음 문제는 다음에 생각해야할 것 같다”고 인터뷰를 마쳤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NQf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