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경로 보니 KBO리그 올스타전 가능할까?

ⓒ SK 제공


[스포츠니어스 | 홍성빈 인턴기자] 태풍 ‘다나스’로 인해 2019 KBO리그 올스타전 개최 여부가 불확실해졌다.

19일과 20일 창원 NC파크에서 KBO리그 올스타전이 열린다. 19일에는 퓨처스 올스타전과 홈런레이스 예선이 펼쳐질 예정이고 20일 오후 6시부터 올스타전 본경기가 계획됐다.

하지만 창원 지역에 20일 오후까지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당일 남해 일대는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권에 들어설 것으로 예측됐기 때문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9일 창원에 최대 40mm의 강우가 내릴 전망이고 20일에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예상되고 있다.

‘다나스’의 영향으로 올스타전이 예정대로 개최되지 못할 가능성에 KBO 관계자들과 야구팬들은 노심초사하고 있다. 19일 퓨처스 올스타전이 정상적으로 진행되기 어렵다고 판단된다면 20일 낮으로 미뤄질 예정이다. 하지만 20일에도 비가 내리면 퓨처스 올스타전은 취소되고 올스타전 메인 경기는 하루 미뤄져 21일 오후 6시 열리게 된다.

이밖에도 비로 인해 홈런레이스와 팬들이 함께하는 슈퍼레이스 등 여러 행사에도 지장이 생길 수 밖에 없다. 더불어 올해 새롭게 개장한 창원 NC파크가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게 된다면 올스타전 자체가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1982년부터 시작된 KBO리그 올스타전이 우천으로 인해 취소된 것은 지난 1983년 단 한 차례였다. 하지만 당시 올스타전은 총 세 차례 개최됐는데 그 중 비로 단 한 경기만 취소됐을 뿐 나머지 경기들은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wvX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