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 맹활약 ‘신입사관 구해령’, 첫 방송 시청률은?

ⓒ MBC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전영민 인턴기자] 배우 신세경이 조선판 걸크러시의 매력을 선보였다.

신세경이 주연을 맡은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은 17일 첫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신세경(구해령)과 차은우(이림)의 미묘한 인연이 그려지며 이야기가 시작됐다. 특히 조선판 걸크러시의 매력을 선보인 신세경의 활약이 돋보였다.

신세경은 물 만난 물고기처럼 자유롭게 유영했다. 신세경은 단란한 가정을 이루어 아이를 안는 대신 고장 난 괘종시계를 품에서 절대 놓지 않았다. 물 건너 온 서양의 서책에 깊은 감명을 받았고 언제 어디서나 불의를 보면 참지 않는 위풍당당한 성격을 보여줬다.

이후 신세경은 결말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책비로 활동한 대가를 지불받지 못하자 통쾌한 복수를 하기도 했다. 또한 자신과 초면이지만 말을 놓은 차은우의 무례함을 좌시하지 않았다. 특히 어린아이에게 말을 처음 알려주듯 침착하게 설명해주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신세경이 맹활약한 ‘신입사관 구해령’이 화제가 되며 ‘신입사관 구해령’의 첫 방송 시청률에 대해서도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시청률 조사 전문 기관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7일 첫 전파를 탄 ‘신입사관 구해령’ 1회는 4.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어 같은 날 방송된 ‘신입사관 구해령’ 2회는 6.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xuq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