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승 실패’ LA다저스 류현진, 시즌 방어율은?


ⓒ 류현진 SNS

[스포츠니어스|전영민 인턴기자] LA다저스 투수 류현진의 시즌 11승 도전이 다음으로 미뤄지게 됐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메사추세츠주 보스턴 팬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류현진은 7이닝 동안 8피안타 6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며 나쁘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류현진은 뒤이어 올라온 페드로 바에즈가 2실점을 허용하며 시즌 11승에 실패했다.

이날 류현진은 불안한 출발을 했다. 류현진은 1회 동안 2실점을 내주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1회 투구수도 24구에 달할 정도로 적지 않았다. 하지만 류현진은 2회부터 달라진 모습으로 보스턴 타자들을 제압했다. 류현진은 2회부터 7회까지 6이닝을 70구로 틀어막으며 좋은 페이스를 이어갔다.

5회말엔 수비의 도움도 있었다. 5회말 2사 1,2루 상황에서 좌익수 알렉스 버두고가 보스턴의 4번 타자 J.D 마르티네스의 적시타를 날카로운 송구로 막으며 류현진를 도왔다. 버두고의 정확한 송구는 다저스 포수 러셀 마틴에게 정확히 향했다.

이후 류현진은 바에즈에게 자리를 물려주며 마운드를 떠났다. 하지만 8회말 페드로 바에즈가 등판하자마자 잰더 보가츠와 J.D 마르티네스에게 백투백 홈런을 맞고 4-4 동점을 내줘 류현진의 시즌 11승은 다음으로 미뤄지게 되었다.

한편 류현진의 시즌 11승이 무산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류현진의 시즌 방어율에 대해서도 야구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날 2실점을 내준 류현진의 올 시즌 방어율은 1.73에서 1.78로 소폭 상승했다. 하지만 류현진의 방어율은 여전히 메이저리그 1위에 해당한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fGA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