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인천 유상철 “약속한다, 절대 강등당하지 않겠다”


[스포츠니어스|인천=전영민 인턴기자] FC서울과의 경인더비에서 패배한 인천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이 팬들에게 “강등은 없다”고 약속했다.

유상철 감독이 이끄는 인천유나이티드는 13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1라운드 홈경기에서 서울 고광민과 박주영에게 한 골 씩을 허용하며 0-2 완패했다. 이로써 승점 추가에 실패한 인천은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유상철 감독은 “오늘 관중분들이 많이 오셨는데 좋은 결과로 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 빨리 분위기를 추스려서 다음 경기를 대비해 준비하겠다”며 짧은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날 유상철 감독은 남준재와 맞트레이드되며 인천에 합류한 김호남을 선발 출전시켰다.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유상철 감독은 “김호남이 보란듯이 좋은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서울전 김호남의 활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김호남은 풀타임 활약에도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김호남의 플레이에 대해 유상철 감독은 “본인도 경기를 나가는데 있어서 의지가 강했다. 하지만 완전하게 부상에서 회복된 상태는 아니었다”며 “경기를 나가는데 있어서 아무 문제가 없다는 이야기를 본인이 했다. 오늘 좋은 컨디션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열심히 뛰어준 것에 대해 만족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현재 인천은 다수의 미드필더 자원들이 부상 중인 상태다. 유상철 감독 역시 지난 수원전 이후 “아시아쿼터로 미드필더 자원 영입을 계획 중이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미드필더들의 줄부상에 대한 고민을 드러냈다. 유상철 감독은 다시 한 번 미드필더 선수들의 부상을 언급했다.

유상철 감독은 “감독으로서 고민인 부분이 미드필더들의 부상이다. 다른 포지션은 선수들이 많이 있지만 미드필더는 여유가 없다. 오늘 경기에 나섰던 (이)제호, (김)강국, (최)범경 등이 활용 가능한 미드필더 전부다. 선수를 보강하기 전까지는 전술적으로 변화를 주는 등 여러 각도를 모색해봐야할 것 같다”고 전했다.

끝으로 유상철 감독은 강한 어조로 “강등은 없다”고 말했다.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남은 경기 수를 봤을 때 더 이상 승점을 가져오지 못하면 정말 어려운 상황이 온다”며 운을 뗀 유상철 감독은 “저 또한 선수들 앞에서 약한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다. 승점 3점을 얻을 수 있으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하다면 1점이라도 가져오겠다. 그리고 인천 팬들에게 우리가 강등당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는 점을 약속드리겠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jFR7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