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FIFA U-17 월드컵 조 편성 확정 한국, 역대 최고 성적은?


[스포츠니어스|전영민 인턴기자] 2019 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에 참가하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의 조편성이 확정됐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17 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 FIFA 본부에서 열린 2019 FIFA U-17 월드컵 조 추첨에서 프랑스, 칠레 , 아이티와 함께 C조에 편성됐다. 앞서 대표팀은 지난해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16 챔피언십에서 4강에 진출해 대회 4위까지 주어지는 월드컵 티켓을 따낸 바 있다.

프랑스, 칠레 등 강팀들과 함께 조별리그를 치르게 됐지만 김정수 감독은 개의치 않는 모습이었다. 조추첨식에 참석한 김정수 감독은 “조편성은 만족한다. 그러나 상대보다는 우리가 어떻게 준비하느냐가 중요하다”며 “남은 기간 동안 준비를 잘하고 상대 파악을 잘해서 우리가 어떻게 경기할지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대표팀의 첫 경기는 현지시간으로 오는 10월 27일 열리는 아이티와의 경기다. 이어 대표팀은 10월 30일 프랑스와 2차전을, 11월 2일 칠레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총 24개국이 참가하는 이번 U-17 월드컵에서는 각 조 1,2위 팀이 16강에 직행하고 조 3위를 차지한 여섯 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네 팀이 추가로 16강에 진출한다.

한국 대표팀은 U-17 월드컵에 총 다섯 차례 참가했다. 최고 성적은 지난 1987년 열린 캐나다 대회와 지난 2009년 나이지리아 대회에서 기록한 8강이다. 가장 최근 열린 2017년 인도 대회에서는 예선 탈락으로 본선에 나서지 못한 대표팀은 2015년 칠레 대회에서는 현 헬라스 베로나 소속의 이승우를 앞세워 16강에 올랐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Vqoe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