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타가트 두 골’ 수원삼성, 인천에 3-2 승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인천=전영민 인턴기자] 수원삼성이 인천유나이티드를 꺾고 리그 2연승을 달렸다.

수원삼성은 10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인천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두 골을 터뜨린 공격수 타가트의 활약에 힘입어 3-2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승점 3점을 추가한 수원은 상주를 제치고 리그 6위로 올라섰다. 반면 인천은 리그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홈팀 인천은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인천의 골문은 정산이 지켰다. 스리백은 양준아-이재성-김동민으로 구성됐고 좌우 윙백 자리에는 각각 좌측 김진야, 우측 명준재가 나섰다. 2선에는 박세직과 최범경이 위치했고 최전방 스리톱 자리에는 문창진-무고사-정훈성이 출격했다.

원정팀 수원은 3-4-1-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수원의 골문은 노동건이 지켰다. 스리백은 박형진-민상기-구자룡으로 구성됐고 좌우 윙백 자리에는 각각 좌측 구대영, 우측 신세계가 나섰다. 중원은 사리치와 최성근이 맡았고 공격형 미드필더 자리에는 송진규가 나섰다. 최전방 투톱에는 한의권과 타가트가 출격했다.

선제골은 이른 시간 터졌다. 주인공은 수원 공격수 타가트였다. 타가트는 전반 5분 왼쪽 측면에서 있었던 수원 윙백 구대영의 크로스를 원터치 슈팅으로 연결하며 인천의 골문을 갈랐다. 이어 전반 19분 수원의 두 번째 골이 터졌다. 수원 미드필더 사리치가 타가트와 패스를 주고받은 이후 인천 수비진 뒷공간으로 쇄도 중이던 구대영에게 스루패스를 연결했다. 공을 받은 구대영은 깔끔한 오른발 슈팅으로 인천의 골문을 가르며 자신의 수원 이적 이후 첫 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인천 역시 물러서지 않았다. 전반 30분 인천의 역습 상황에서 미드필더 문창진이 빠르게 공을 몰고 전진했다. 이후 문창진은 측면에서 쇄도 중이던 정훈성에게 공을 연결했고 패스를 이어받은 정훈성이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수원의 골문을 열며 만회골을 기록했다.

전반 31분 이날 경기 첫 번째 교체가 있었다. 인천 유상철 감독은 선발 출격했던 미드필더 박세직 대신 지언학을 교체 투입하며 경기에 변화를 줬다. 수원 이임생 감독 역시 전반 45분 1골 1도움을 기록한 구대영 대신 홍철을 투입하며 수비에 변화를 줬다. 이후 전반적은 추가적인 상황 없이 수원이 2-1로 앞선 채 마무리되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수원의 세 번째 골이 터졌다. 다시 한 번 타가트의 발끝이 빛났다. 후반 1분 인천 중앙 수비수 양준아가 높이 뜬 공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이후 타가트에게 기회가 왔고 타가트가 깔끔한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인천의 골문을 열며 수원의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세 번째 골에 성공한 수원 이임생 감독은 후반 15분 선발 출격했던 사리치 대신 염기훈을 투입하며 중원에 변화를 줬다. 후반 16분 경기에 변수가 발생했다. 전반 6분 경고를 받았던 수원 수비수 구자룡이 명준재를 향한 거친 태클로 두 번째 옐로 카드를 받으며 경고 누적 퇴장으로 경기장을 떠났다.

수적 우세를 맞은 인천 유상철 감독은 후반 23분 선발 출전했던 문창진 대신 이준석을 투입하며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후반 24분 인천의 추격골이 터졌다. 코너킥 이후 혼전 상황에서 인천 수비수 이재성이 집중력 있는 오른발 슈팅으로 추격골을 기록했다. 실점 직후 후반 25분 수원 이임생 감독은 선발 출전했던 미드필더 송진규 대신 수비수 양상민을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했다.

인천 유상철 감독은 후반 35분 수비수 김동민 대신 정동윤을 투입하며 마지막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이후 동점골을 노리는 인천의 공세가 계속됐다. 하지만 인천은 수원 수비진을 넘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추가적인 상황 없이 수원의 3-2 승리로 마무리되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NJD4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