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인천 유상철 “선수들이 김호남에게 ‘엄지 척’ 보내더라”


[스포츠니어스|인천=전영민 인턴기자] 인천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이 새롭게 팀에 합류한 김호남을 극찬했다.

유상철 감독이 이끄는 인천유나이티드는 10일 19시 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수원삼성과 하나원큐 K리그1 2019 20라운드 홈경기를 펼친다. 리그가 중반을 지나고 있는 현재 인천은 승점 11점으로 리그 최하위에 위치해있다. 최근 흐름 역시 좋지 않다. 인천은 최근 치른 리그 5경기에서 2무 3패의 성적을 거두며 부진에 빠져있다.

경기 전 만난 유상철 감독은 “오늘은 파이브백을 꺼내들었다. 하지만 전략적으로 상대에게 혼돈을 주기 위한 선택이다”며 “경기 시작 후 포지션 변화가 있을 것이다. 사실 포커스를 지난 울산전보다 이번 수원전에 맞췄다. 후반전에는 우리가 체력적인 면에서 수원보다 우세를 보여주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인천은 지난 4일 주장 남준재를 제주로 떠나보내며 제주 공격수 김호남을 맞트레이드로 영입했다. 함께한 시간이 길지는 않지만 유상철 감독은 김호남에 대해 대단히 만족하는 모습이었다. 유상철 감독은 “호남이의 컨디션이 좋다. 상당히 의욕적이다”며 “하지만 슈팅 훈련 중 발목 부상을 입었다. 다음 경기에 출전시킬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계속해서 유상철 감독은 김호남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유상철 감독은 “원래 오늘 경기에 선발로 투입시킬 생각이었다. 호남이가 있고 없고의 차이가 크다”며 “선수들이 호남이에게 ‘엄지 척’을 보내더라. 호남이 영입 이후 제주 이을용 코치에게 전화를 해서 호남이에 대해 물어봤다. 이을용 코치도 호남이를 성실한 선수라고 칭찬했다. 실제로도 훈련 자세에서 내가 원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김호남을 극찬했다.

인천은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남준재에 이어 또 한 명의 선수를 떠나보냈다. 인천은 9일 공격수 허용준을 포항으로 6개월 임대 보내는 계약에 동의했다. 이에 대해 유상철 감독은 “사실 용준이를 보내며 트레이드를 포항에 요구했다. 하지만 포항이 선수를 내주지 않더라. 현재 미드필더에 부상 선수들이 많다. 구단에도 임대를 비롯해 여러 요청을 했다. 내가 원하는 선수들이 온다면 팀이 달라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jTx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