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수원 염기훈 “사리치, 안타깝지만 보내는게 맞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인천=전영민 인턴기자] 수원삼성 주장 염기훈이 핵심 미드필더 사리치의 이적설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염기훈의 소속팀 수원삼성은 10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인천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두 골을 터뜨린 타가트의 활약에 힘입어 3-2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승점 3점 추가에 성공한 수원은 리그 6위로 올라서게 되었다. 이날 수원 주장 염기훈은 후반 15분 사리치와 교체 투입되어 경기장을 밟으며 팀의 승리에 공헌했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염기훈은 “시즌 첫 3연승에 성공해 기분이 좋다. 순위가 올라가고 있기에 고무적인 상황”이라며 “(구)자룡이의 퇴장으로 상대보다 한 명이 부족한 상황이었지만 선수들이 이기고자 하는 마음이 강했기에 승리를 거둘 수 있었던 것 같다”며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날 승리로 수원은 경주한수원과의 FA컵 8강전을 포함해 3연승에 성공했다. 이에 대해 염기훈은 “최근 연승을 달리며 선수들이 끈끈해진 것이 보인다. 선수들 각자가 본인의 역할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고 자신들에게 주어진 역할 외에도 한 발 더 뛰어야 한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전체적으로 팀이 많이 달라진 것 같고 선수들이 끈끈해진 모습이 눈에 띈다”고 전했다.

3연승에 성공했지만 수원 팬들의 우려는 깊다. 수원은 최근 핵심 자원 사리치가 중동 이적설에 휩싸였다. 복수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사리치는 현재 중동의 한 클럽으로부터 거액의 연봉을 제안받은 상황이다. 염기훈 역시 사리치의 이적설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착잡한 모습이었다.

염기훈은 “솔직하게 말한다면 사리치가 팀에 남아주면 좋겠다. 하지만 그렇게 많은 연봉을 제시받는다면 사리치를 보내주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선수를 위해서도 그렇고 그 정도의 금액을 수원에서 맞춰주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적을 하면 선수도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안타깝지만 보내는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날 경기 전 수원 이임생 감독은 여름 이적시장 계획에 대해 “구단으로부터 ‘트레이드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염기훈 역시 선수 영입이 전무한 것이 아쉬운 모습이었다. 염기훈은 “새로운 선수를 영입할 수 없는 것이 안타깝다. 매 경기 힘들게 치르고 있는 지금 상황에서 새로운 선수, 감독님이 원하는 선수가 온다면 힘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염기훈은 “감독님이 원하는 선수가 와서 팀에 좋은 바람을 불러일으키면 주장으로서 정말 기쁠 것 같다. 하지만 그런 상황이 아닌 것에 대해 아쉽다”며 “선수 영입이 이뤄지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을 텐데…”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끝으로 염기훈은 앞으로의 일정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염기훈은 “7~8월 동안 우리보다 순위가 비슷하거나 낮은 팀들과 만난다. 선수들에게도 ‘앞으로 절대 지면 안된다’고 얘기했다”며 “여름 일정이 정말 중요하다. 승리를 해서 좀 더 높은 순위로 올라갈 수 있도록 선수들과 노력하겠다. 선수들이 지금처럼만 한다면 충분히 연승 행진을 이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8oYk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