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성접대 의혹’ 정마담 “술자리 여성동원은 양현석이 요구”

ⓒ MBC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 | 홍성빈 인턴기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핵심 관계자인 정마담이 입을 열었다.

8일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YG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핵심 인물 정마담의 증언을 공개했다. 정마담은 YG의 접대자리마다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했으며 양현석과도 친분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양현석은 “정마담이 왜 여성들을 동원했는지 모른다”, “정마담이 왜 술자리에 있었는지 모른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정마담은 “양현석의 요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정마담은 “양현석의 요구로 여성들을 동원한 것이다. 양현석의 요청으로 술자리에 유흥업소 여성들을 데리고 갔다”라며 “이후 2차에는 관여하지 않으니 그 뒤로는 잘 모른다. 내가 자리를 폈다고 치면 거물들을 오라 가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이냐. 그게 아니지 않느냐. 돌아버리겠다”라고 억울한 심정을 밝혔다.

앞서 ‘스트레이트’는 양현석과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 등이 한국과 유럽에서 성접대를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정마담은 “양현석의 측근이 2억 원 상당의 현금을 갖고 찾아와 유럽 출장을 제의했다”라며 “동남아 부호들과의 술자리에 여성들을 동원한 것 역시 양현석이 부탁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정마담은 “‘스트레이트’가 당초 YG 의혹 보도를 예고했을 당시 YGX 대표로부터 ‘걱정말라’는 취지의 전화를 받았다”라고 폭로했다.

정마담은 “YGX에게 전화가 와 ‘경찰 조사는 거의 희박하게 생각한다. 양현석은 네가 경찰 조사 받는 일은 없을 거다 라고 얘기했다’라고 얘기했다고 하더라. 이렇게 심각해질 줄 몰랐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정마담은 경찰 조사가 시작되자 여섯 차례 소환 조사를 받았고 YG 측 인사들과 대질심문까지 받았다. 이에 정마담은 “이 사전에서 내가 조사를 제일 많이 받았고 가장 피해 본 사람”이라며 억울해했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Ewu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