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제리치 이적설’에 강원 김병수 “보고받은 것 없다”


[스포츠니어스|춘천=조성룡 기자] 강원FC 김병수 감독이 제리치 이적설에 대해서 말을 아꼈다.

9일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강원FC와 상주상무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강원 김병수 감독은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말을 최대한 아꼈다. 상주전에 대한 예상을 물어보자 김 감독은 “경기 들어가봐야 알지 않겠는가”라고 살짝 미소를 지었다.

이날 강원 최대의 화제는 제리치의 이적설이었다. 최근 여름 이적시장이 열리면서 제리치는 계속해서 다른 팀의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김신욱을 중국으로 떠나보낸 전북현대가 노린다는 소문이 점점 퍼지고 있었다. 경기 전 인터뷰 중에도 제리치가 강원을 떠나는 것이 확실하고 전북과 경남FC가 이를 노린다는 보도가 등장하기도 했다. 이날 제리치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제리치에 대한 질문을 받자 김 감독은 다시 한 번 미소를 지었다. 그러면서 이적설에 대해 “이 쯤 되면 그런 이적설은 다 생기는 것 아닌가”라면서 “사실 선수는 하나의 상품이다. 그리고 선수에 대한 구단의 입장도 있다. 선수를 사고 파는 것은 또 적절한 타이밍도 중요하다. 이 모든 것이 다 맞아 떨어져야 이적이라는 것이 성사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더니 김 감독은 “우리 팀에는 전력강화부라는 것이 있다”면서 “나는 아직까지 전력강화부에서 이적에 대해 특별히 보고 받은 것이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또한 그는 추가 영입에 대해서도 “여름 이적시장에는 좋은 선수도 그리 눈에 띄지 않는다”라면서 “물론 어느 한 팀이 움직이기 시작하면 연쇄적으로 이적이 일어날 수 있다. 더 좋은 선수로 보강하고 싶지만 떼 쓴다고 될 일은 아니다. 아직까지 특별히 계획된 것은 없다”라고 밝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4vp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