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오름, 양호석 폭행 원인 주장에 폭로 “유부녀 만나고 룸살롱 가고”

ⓒ 차오름, 양호석 SNS


[스포츠니어스 | 홍성빈 인턴기자] 머슬마니아 출신 피트니스 모델 양호석이 전 피겨스케이티 선수 출신 차오름을 폭행한 혐의를 인정한 가운데 양호석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심리로 열린 첫 공판 기일에서 양호석은 “차오름이 술집 여종업원에게 무례하게 굴었다”라며 “먼저 욕을 하고 반말을 해 폭행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월 23일 양호석은 서울 강남에 위치한 한 술집에서 차오름을 폭행해 전치 6주의 상해를 입혔다. 양호석은 지난 2015년 WBC 코리아 피트니스 오픈 월드 상반기 대회 남자 모델 1위를 기록한 유명 피트니스 모델이다. 차오름은 2008년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1위를 기록하며 유망주로 평가받던 선수였다.

이어서 “10년 동안 차오름을 좋은 길로 이끌어주려고 했지만 깡패들과 어울려 속상했다. 지방에서 피겨스케이팅 일을 한다고 해서 이사비용도 줬는데 이사도 하지 않아 감정이 많이 쌓였다. 먼저 때리지 않았으면 내가 맞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호석의 이같은 주장을 접한 차오름은 자신의 SNS에 “언론 플레이 하지 말자고 했지?”라며 글을 남겼다. 차오름은 “(폭행 당일) 술집 안간다고 몇 번 말했나? 인정해라. 여종업원한테 무례? 기억 안나나? 말장난 같이했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네가 유부녀 만나면서 돈 뜯고 여자친구 있으면서 바람피우고 여자랑 자고 한 건? 사건 뒤로 또 룸살롱 가고 너 옛날에 불법해서 내 통장 가져갔잖아. 시합 전날도 도박하고 다 했잖아. 니 주변 깡패 없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입만 열면 거짓말 하는 거 알고 넘어가준 건데 양심 있으면 제발 정신 차리고, 네가 외지는 ‘남자답게’ 행동해. 조용히 지내는 사람 걸고 넘어져서 언론에 나 쓰레기 만들었다”라고 덧붙였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XdF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