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장 시구’ 강다니엘, 그동안 모습 감춘 이유는?


ⓒ 강다니엘 인스타그램

[스포츠니어스 | 홍성빈 인턴기자] 워너원 출신 가수 강다니엘이 부산 사직구장에서 시구를 한다.

강다니엘은 9일 오후 6시 30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2019 신한 마이카 KBO리그 NC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에 시구자로 마운드에 오른다.

앞서 부산시는 지난 4월 ‘부산시 홍보대사 시민 추천 이벤트’를 개최해 부산 출신인 강다니엘을 홍보대사로 선정했다. 이날 사직 구장에는 오거돈 부산시장 등이 참석해 강다니엘에 대한 홍보대사 위촉식이 열릴 예정이다.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내는 강다니엘을 보기 위해 현재 많은 팬들이 부산 사직구장을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랜만에 공식 석상에 오르는 강다니엘로서는 이번 행사가 큰 의미로 다가온다. 그는 지난해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면서 “사직구장에서 고향팀 곳데의 홈경기 시구를 하고 싶다”라고 직접 밝힌 바 있다.

최근 강다니엘은 1인 기획사 커넥트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해 솔로 활동을 준비하고 있다. 그는 지난 3월 전 소속사 LM엔터테인먼트에 대해 동의없이 MMO에 부여했다는 내용으로 전속 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와 관련 법적 분쟁에 휘말린 강다니엘은 그동안 방송 활동을 하지 못했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QD5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