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새벽-유선 출연한 ‘진범’은 어떤 영화?


ⓒ 영화 '진범' 스틸컷

[스포츠니어스|전영민 인턴기자]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한 배우 유선과 송새벽이 화제다.

유선과 송새벽은 8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했다. 이날 영화 ‘진범’의 주연 인 두 사람은 오랜만에 찾은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특유의 입담을 뽐냈다. 유선과 송새벽은 각각 지난 2015년과 지난 2011년 ‘컬투쇼’에 출연한 바 있다.

유선은 “‘진범’의 멤버들이 모두 입담이 좋다. 송새벽도 굉장히 재밌는 배우”라며 “다음에는 스릴러 말고 유쾌한 영화를 찍자는 이야기를 송새벽과 나눴다. 그랬더니 감독님이 ‘잡범’을 찍자고 하더라”며 웃었다. 이어 유선은 “휴가지에서 목이 꺾일 만큼 ‘진범’의 대본을 붙잡고 읽었다”며 “전개가 쉴 틈이 없다”고 ‘진범’을 소개했다. 계속해서 유선과 송새벽은 ‘진범’ 팀이 단체로 MT를 다녀온 사연을 공개했다.

유선은 “새벽 씨는 편해져야 연기가 잘 되는 스타일이다. 반면 저는 긴장감이 있어야 잘 되는 편”이라며 “첫 만남에 8시간을 이야기했다. 그래서 MT까지 갈 필요가 있을까 싶었는데 막상 가니까 정말 가길 잘했더라. 상대방이 내 연기를 잘 받아줄 것이라는 믿음이 있으니 편하게 연기를 할 수 있더라”고 밝혔다.

한편 ‘컬투쇼’에 출연한 유선과 송새벽이 화제가 되며 영화 ‘진범’의 내용에 대해서도 누리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진범’은 아내가 죽은 그날의 진실을 찾고 싶은 영훈(송새벽)과 남편의 무죄를 밝히기 위해 그의 증언이 필요한 다연(유선)의 이야기를 다룬 스릴러 영화다. 개봉일은 오는 7월 10일이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v9U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