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강원 김병수 “김지현, 기대한 대로 넣어줘”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강원FC 김병수 감독이 이날 두 골을 기록한 김지현에 대해 “기대에 맞게 두 골을 넣어줬다. 본인에게나 저에게나 기분 좋은 골이었다”라고 전했다.

김병수 감독이 이끄는 강원FC는 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9라운드 FC서울과의 경기에서 김지현의 두 골에 힘입어 원정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현식의 골로 앞서갈 수 있었던 강원은 그러나 측면에서 강지훈이 공을 받는 과정에서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결승골 기록에는 실패했다.

경기를 마친 김병수 감독은 “키포인트는 오스마르를 효과적으로 막느냐에 따라 변화가 있을 것으로 봤다. 그런 면에서 잘했다고 생각한다. 경기도 우리가 원하는 만큼 좋은 경기를 했다. 다만 승점 3점을 챙기지 못한 건 아직까지 아쉬움으로 남아있다”라고 밝혔다.

조재완의 부상에 대해서 김병수 감독은 “아직 확인해보지는 않았지만 근육 경련으로 알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날 두 골을 기록한 김지현에 대해서는 “김지현은 시즌 초반에 좋은 흐름이었다. 최근 체력이 조금 떨어졌었다. 최근 몇 경기에서 뛰면서 체력이 보충됐다. 오랜만에 선발로 나왔는데 기대에 맞게 두 골을 넣어줬다. 본인에게나 저에게나 기분 좋은 골이었다”라고 밝혔다.

전반전 기회에 비해 마무리가 아쉬웠던 장면에 대해서는 “축구라는 게 앞과 뒤, 하나를 잘하면 하나가 아쉽다. 축구는 결과를 내야 한다. 매번 세 골씩 넣으면 좋겠지만 오늘 기록한 두 골이 아쉽지는 않다”라면서도 “백패스를 좀 더 줄여야 한다. 우리가 득점할 수 있는 공간을 찾아가는 모습을 보일 필요는 있다”라고 전했다.

서울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1점을 챙긴 강원은 오는 9일(화) 상주상무, 12일(금) 경남FC와 경기를 연달아 치른다. 주중 두 경기로 인한 운영에 대해서는 “이틀을 회복하는 데 노력해야 한다. 선수들 몸상태는 내일 확인하고 상주전을 준비해야 할 것 같다”라며 다음 경기를 준비하는 모습을 보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7cZL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