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강지영 아나운서, 홍명보 인터뷰하고 눈물 쏟은 사연은?

ⓒ JTBC 방송 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이정원 인턴기자] 강지영 아나운서가 과거 ‘흑역사’ 사건에 대해 속 시원하게 털어놨다.

강지영 아나운서는 지난 29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전현무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강지영 아나운서는 “멤버들 중 한 명과 정식으로 소개팅했다. 그럼에도 출연을 강행한 거다”라는 강호동의 질문에 “사적인 자리에서 밥 먹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그 주인공은 바로 김희철이었다. 이에 김희철은 “야 너 아직도 과천 사냐”며 그 주인공이 자신임을 밝혔다. 강지영 아나운서는 “그때 (장)성규랑 같이 봤다”고 해명하자 전현무는 “성규가 주선자냐”며 소개팅으로 몰이에 동참해 웃음을 안겼다.

강지영 아나운서 하면 가장 떠오르는 단어는 역시 ‘랩지영’이다. 김희철이 “랩지영이다. 랩 엄청 잘 한다”며 운을 띄자 전현무는 “꼭 우울할 때 봐라”고 말했다. 이에 강지영 아나운서는 ‘흑역사’가 된 홍명보 감독의 데뷔전 인터뷰에 대해 “들어와서 울었다. 누가 봐도 방송 사고지 않았냐. 첫 필드에 나가서 한 리포팅이었다”며 “6개월을 쉬었다. 저 여파가 커서 바닥만 보고 걸었다”라고 털어놨다.

강지영 아나운서는 “그러다 회사에서 당시 예능국장님이던 여운혁 국장님을 만났다. 여 국장님께서 인사하고 가는데 가던 길을 돌아오시더니 ‘괜찮아. 턱 들고 다녀. 그럴 수 있어’라고 하셨다”며 “너무 큰 힘이 됐다. 아무도 나한테 위로해주지 않았다. 동생이랑 언니는 놀리기 바빴다. 그리고 동생이 가족 카톡 방에 ‘누나! 누나가 홍명보 제치고 1위 했어’라고 올렸다”고 말해 현실 에피소드를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강지영 아나운서는 “미국에 유학을 갔는데 여자고 동양인이고 영주권이 없는 사람이다 보니까 취업이 어렵더라. 회계사 공부를 했다. 미국에서 회계사 시험을 보려고 했는데 MBC ‘신입사원’ 오디션이 뜬 거다. 내가 끼가 있는 것도 아니고 준비도 못 했는데 내가 올라가는 거다. 최종 8인까지 올라갔다가 떨어졌다. 그때 JTBC가 개국을 했고 면접을 보고 입사했다”며 아나운서가 됐던 계기를 밝히기도 했다.

강지영 아나운서의 ‘흑역사’로 뽑히고 있는 홍명보 감독과의 인터뷰는 지난 2013년 7월 20일 동아시안컵 한국과 호주의 경기가 끝나고 펼쳐졌다. 당시 강지영 아나운서는 질문을 지나치게 빨리 말하는가 하면 발음이 꼬이는 등 미숙한 진행을 이어갔다. 그녀는 “오늘 홍명보호가 출범한 날이자 호주팀을 상대로 멋진 경기를 펼쳐주셨는데요”라는 이해하기 질문들을 쏟아냈다.

다행히 홍명보 감독이 “우리가 준비한 기간보다 선수들이 훌륭한 경기했다고 생각했다. 물론 찬스를 많이 살리지 못했지만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선수들은 좋은 경기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인터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jungwon94070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5tT9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