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2연승’ 안양 김형열 “조규성, 올 시즌 신인 중 최고”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안양=이정원 인턴기자] 2연승을 거둔 김형열 감독이 조규성이 올 시즌 신인 중 ‘최고’라고 밝혔다.

FC안양은 30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17라운드 수원FC와의 경기에서 후반전에 터진 알렉스와 조규성의 연속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안양은 지난 전남드래곤즈전 승리에 이어 2연승에 성공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들어온 안양 김형열 감독은 “항상 말했듯이 선수들에게 고맙다. 특히 고참 선수들에게 고맙다. 양동원, 최호정 등 너무 잘해줬다”며 “힘든 상황임에도 버텨준 선수들에게 너무 고맙다. 오늘은 정말로 선수들이 다 했다”라고 첫 운을 땠다.

이날 안양의 공격진은 알렉스, 팔라시오스, 조규성이 책임졌다. 이들은 경기 초반부터 수원FC의 수비진을 괴롭혔고 결국 후반 두 골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김 감독은 이들을 기용하는 데 남다른 고민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김 감독은 “사실은 고민을 많이 했다. 수원FC가 어떻게 나올지 몰랐기 때문이다. 하지만 수원FC의 라인업을 보고 변화를 주지 않아도 됐다”며 “우리가 훈련한 대로 경기를 할 수 있었다. 알렉스가 처지고 조규성-팔라시오스가 최전방에서 상대 수비를 압박하는 연습을 했는데 잘 이행해줬다. 고생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감독은 추가골을 기록한 조규성을 언급했다. 조규성은 올해 안양에 입단한 신인 선수이다. 그는 이날 경기 전까지 리그 14경기에 출전해 5골 3도움을 기록하며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김 감독은 “올해 들어온 선수인데 내가 보기에는 올 시즌 신인 중에는 최고라고 생각한다”며 “비록 추가골 이후 득점 기회를 연이어 놓쳤지만 득점에 대한 간절함은 최고라고 생각한다. 경기를 뛰면서 경험을 쌓는다면 최고의 선수가 될 거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감독은 무실점을 기록한 수비 선수들을 칭찬했다. 안양 수비진은 17개의 슈팅을 기록한 수원FC의 공격을 모두 육탄 방어했다. 김 감독은 “공격도 공격이지만 수비 선수들이 너무 잘해줬다. 첫 번째 맞대결에서는 한 골을 실점했는데 이날은 실점하지 않았. 무실점을 한 것이 가장 고무적인 부분이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영입한 안성빈과 이정빈에 대해서는 “두 선수를 영입한 것은 기존의 선수들이 못해서가 아니다. 오히려 선수들이 단합될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또한 기존 선수들에게 자극제가 될 수 있다. 그러면 선수들의 기량도 더욱 올라갈수도 있다”고 말한 후 기자회견장을 떠났다.

jungwon94070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cjD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