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김보경 극적 동점골’ 울산, 서울과 2-2 무승부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김보경이 극장골로 울산을 구해냈다.

3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8라운드 FC서울과 울산현대와의 경기에서 서울과 울산이 2-2 무승부를 거뒀다. 울산은 김태환이 선제골을 터뜨리며 앞서갔지만 알리바예프와 박동진에게 실점하며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 들어 기록된 두 골은 판정으로 취소됐고 공격 과정에서 일어난 김원식의 핸드볼 파울 여부도 VAR 끝에 경기 재개로 이어지며 논란이 됐다. 그러나 울산은 끝까지 공격을 멈추지 않았고 결국 김보경이 후반 추가시간 헤딩골을 기록하며 2-2 무승부를 이끌어냈다.

홈팀 FC서울은 3-5-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최전방에 박동진과 박주영이 섰고 고요한, 알리바예프, 정현철이 허리를 맡았다. 고광민과 윤종규가 측면에 섰으며 오스마르, 김원식, 황현수가 백 스리를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유상훈이 꼈다.

이에 맞서는 울산현대는 4-2-3-1 포메이션을 준비했다. 최전방에는 주민규가 섰고 황일수, 김보경, 이동경이 2선에서 공격에 가세했다. 믹스와 신진호가 허리를 맡았고 이명재, 불투이스, 윤영선, 김태환이 백 포 라인을 구성했다. 울산 골문은 오승훈이 지켰다.

이날 경기는 전반전부터 울산이 서울의 공간을 노리며 주도권을 가져갔다. 울산은 선수들의 빠른 속도와 패스를 이용해 서울 수비를 공략했고 결국 전반 8분 김태환이 골대에 맞고 나온 공을 스스로 중거리 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울산이 이른 시간부터 1-0으로 앞섰다.

울산은 이후에도 서울을 상대로 추가골을 노렸으나 계속 골대에 공이 맞는 불운이 겹치며 차이를 벌리지 못했다. 서울도 전열을 가다듬고 울산을 공략하기 시작했다. 박주영이 전방에서 울산 수비수들을 꾸준히 괴롭혔고 본인 스스로 기회를 잡기도 했지만 골까지는 연결되지 못했다.

서울은 울산 진영에서 연계 플레이를 펼치며 울산을 위협했다. 결국 전반 40분 서울이 결실을 맺었다. 서울은 윤종규가 박스 근처에 있는 알리바예프에게 패스를 연결했고 알리바예프는 놀라운 왼발 감아차기 슛을 선보이며 서울의 동점골을 기록했다. 1-1 균형이 맞춰졌다.

놀라운 골로 기세가 오른 서울은 계속 몰아쳤다. 전반 43분 코너킥 기회에서 울산이 걷어낸 공을 빠르게 다시 측면으로 이었고 박주영이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리자 뒤에서 쇄도하던 박동진이 머리에 공을 맞췄다. 박동진의 헤딩이 울산의 골망을 가르면서 서울이 3분 만에 역전골을 기록했다. 2-1로 서울이 앞서며 전반을 마쳤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울산에 악재가 겹쳤다. 후반 8분 믹스가 부상으로 쓰러지면서 박용우와 교체됐다. 울산은 후반 17분 황일수가 결정적인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잡았지만 유상훈에게 막히며 기회가 무산됐다. 득점에 어려움을 겪자 울산은 이동경을 빼고 주니오를 투입하며 동점골을 노렸다.

주니오가 투입되면서 울산의 공격 전환이 빨라졌다. 울산은 후반 22분 서울 골문에 슈팅을 퍼부었다. 유상훈의 선방에도 결국 주니오가 골을 기록하나 싶었지만 부심의 깃발이 올라가면서 주니오의 오프사이드를 선언했다. 서울은 차이를 더 벌리기 위해 박동진을 빼고 페시치를 투입했다.

그러나 울산 김태환이 곧바로 기회를 잡고 크로스를 올렸고 이 크로스는 서울 수비 발을 맞고 나와 황일수의 중거리 슈팅으로 이어졌다. 황일수의 슈팅은 골로 이어졌으나 주니오의 위치가 유상훈 앞에 있어 문제가 제기됐다. 정동식 주심은 VAR 판독 끝에 울산의 골을 무효로 선언했다. 울산이 따라갈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후반 33분 울산에도 기회가 주어졌다. 울산의 크로스 상황에서 서울 수비의 핸드볼 파울 여부를 가리기 위해 VAR 판독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정동식 주심은 김원식의 핸드볼 파울을 인정하지 않고 경기를 그대로 진행했다.

서울은 후반 41분 알리바예프 대신 조영욱을 투입하며 공격을 늦추지 않았다. 결국 울산은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서울을 추격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울산은 결국 김보경의 헤딩골로 경기 종료 직전 동점골을 기록하며 가까스로 2-2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 1점 씩을 나눠가졌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s9R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