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파아메리카 2019] 일본, 조별리그 탈락… 8강 대진표는?

ⓒ 코파아메리카 공식 SNS


[스포츠니어스|이정원 인턴기자] 일본이 코파 아메리카 2019 조별리그 탈락이라는 수모를 당했다.

일본은 25일(한국 시간) 브라질 미네이랑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 C조 조별 리그 3차전에서 에콰도르와 1-1로 비겼다. 이로써 일본은 2무 1패 승점 2점으로 C조 3위에 그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에콰도르 역시 1무 2패로 C조 4위를 기록하며 8강 진출에 탈락했다.

일본은 4-4-2 진영으로 투톱에 구보, 오카자키가 나섰다. 미드필더 라인에는 나카지마, 아티쿠라, 시바사키, 미요시가 나섰으며 포백 라인은 스기오카, 도미야스, 우에다, 이와타가 출전했다. 골문은 가와시마가 지켰다.

에콰도르는 4-1-4-1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발렌시아를 두고 중원에는 이바라, 멘데스, 오레후엘라, 메나, 그루에소가 출전했다. 라미레스, 미나, 아르볼레다, 벨라스코가 포백 라인에 배치됐으며 골키퍼 장갑은 도밍게스가 꼈다.

전반 15분 일본의 선제골이 나왔다. 오카자키에게 향한 나카지마의 패스가 골키퍼에 차단 당하는듯했으나 이 공이 다시 나카지마에게 향했다. 나카지마는 이를 놓치지 않고 오른발 슛으로 에콰도르의 골망을 흔들었다. 일본은 운도 따라줬다. 전반 23분 가와시마의 실수가 있었지만 이를 선방하며 위기를 넘겼다.

하지만 에콰도르도 포기하지 않았다. 일본 골문을 두들기고 두들기던 에콰도르는 전반 35분 동점을 만들었다. 아르볼레다의 슈팅이 가와시마의 손에 걸렸으나 맞고 나온 공을 앙헬 메나가 밀어 넣어 동점을 만들었다.

에콰도르는 후반 시작과 함께 프리시아도를 투입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일본은 흐름은 거셌다. 후반 19분 쿠보의 과감한 돌파에 이어 아크 부근에서 프리킥을 만들었다. 하지만 프리킥에 이은 헤딩슛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에콰도르도 반격했다. 후반 31분 벨라스코의 중거리 슈팅이 골문을 살짝 비껴갔다. 일본은 후반 41분 나카지마가 상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으나 터무니없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대회 첫 승을 노렸던 두 팀은 결국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일본은 경기 종료 직전 쿠보가 골을 넣었으나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로 취소되는 아쉬움을 남겼다. 이로써 두 팀은 3개조 3위 2팀에 주어지는 와일드카드 조건에도 충족하지 못한 채 짐을 싸게 됐다.

일본은 23세 이하 선수를 중심으로 스쿼드를 꾸리며 이 대회를 치렀다. ‘대회에 대한 존중이 부족하다’는 비판도 있었지만 경기력적인 측면에선 호평을 받은 채 일본으로 돌아가게 됐다.

이날 에콰도르와 일본과의 경기를 끝으로 코파아메리카 2019 조별리그 일정은 모두 끝났다. 오는 28일부터 8강전이 시작된다. 8강은 브라질-파라과이(28일 오전 9시30분), 콜롬비아-칠레(29일 오전 8시), 베네수엘라-아르헨티나(29일 오전 4시), 우루과이-페루(30일 오전 4시)가 격돌한다.

jungwon94070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9JNW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