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코파아메리카] ‘쿠보 출격’ 일본-에콰도르 예상 선발 공개

ⓒ FC도쿄 SNS

[스포츠니어스|전영민 인턴기자] 에콰도르와 일본의 코파아메리카 맞대결을 앞두고 축구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에콰도르와 일본은 25일 오전 8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미네이랑 스타디움에서 2019 코파아메리카 조별리그 C조 최종전을 치른다. 두 경기를 치른 현재 두 팀은 힘겨운 순위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에콰도르는 조별리그 2전 전패를 당하며 조 최하위에 위치해있으며 일본은 1무 1패의 성적으로 조 3위에 쳐져 있다.

에콰도르는 이번 코파아메리카에서 두 경기 6실점을 기록하며 최악의 수비력을 보이고 있다. 1차전 우루과이전에서 0-4 대패를 당한 에콰도르는 이어진 칠레와의 2차전에서도 1-2 패를 당하며 조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다. 반면 1차전 칠레전에서 0-4 대패를 당했던 일본은 2차전 우루과이전에서 2-2 무승부를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상황이다.

한편 에콰도르와 일본의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가 다가오며 남미 축구 연맹(CONMEBOL)은 양 팀의 3차전 예상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 CONMEBOL은 두 팀이 승점 확보를 위해 3차전에서 주력 자원들을 총동원할 것이라 예측했다.

에콰도르는 4-3-3 포메이션으로 나선다. 에콰도르의 골문은 알렉산더 도밍게즈가 지킨다. 포백은 페드로 벨라스코-아르투로 미나-호베르트 아르볼레다-크리스티안 라미레즈로 구성되고 중원은 세바스티안 멘데즈-카를로스 그루에조-제퍼슨 오레후엘라가 맡는다. 최전방 스리톱 자리에는 앙헬 메나-에네르 발렌시아-로마리오 이바라가 출격한다.

이에 맞서는 일본은 4-4-2 포메이션을 가동한다. 일본의 골문은 가와시마가 지킨다. 포백은 이와타 토모키-우에다 나오미치-토미야스 타케히로-스기오카 다이키로 구성되고 중원은 미요시 코지-시바사키 가쿠-이타쿠라 코-쿠보 다케후사가 지킨다. 최전방 투톱 자리에는 오카자키 신지와 아베 히로키가 출격한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USG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