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전 동점골’ 수원삼성 타가트 “우리는 빅클럽, 상위권 가겠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전주=전영민 인턴기자] 시즌 7번째 골을 기록하며 수원삼성의 전북현대전 무승부를 이끈 아담 타가트가 수원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내며 상위권 도약을 다짐했다.

타가트의 소속팀 수원삼성은 2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1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치열한 90분 혈투 끝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수원은 전반 1분 이동국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끌려갔으나 후반 26분 타가트의 동점골이 터지며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승점 1점을 추가한 리그 8위 자리를 유지하게 되었다.

이날 수원이 선두 전북과 무승부를 거둘 수 있었던 데는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격한 아담 타가트의 공이 컸다. 타가트는 수원이 0-1로 뒤지던 후반 26분 집중력 있는 모습으로 전북의 골문을 가르며 수원의 1-1 무승부에 기여했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타가트는 “힘든 경기였다. 전주에서 전북을 상대하는 것은 힘든 일이다. 초반엔 힘겨웠다. 하지만 선제골 실점 이후 노동건이 수많은 선방들을 보여줬다. 노동건의 헌신 덕에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고 결국 무승부를 거둘 수 있었다. 전북 같은 강팀을 상대로 승점 1점을 획득하는 것은 좋은 결과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이날 타가트의 동점골 뒤에는 바그닝요의 공헌이 있었다. 바그닝요는 동점골 상황에서 집중력 있는 모습으로 타가트에게 패스를 연결하며 올 시즌 첫 번째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타가트는 바그닝요의 평소 모습을 언급하며 그를 치켜세웠다. 타가트는 “바그닝요는 항상 좋은 훈련 자세와 태도를 가지고 있다. 평소 바그닝요의 모습을 보면 그를 존경할 수밖에 없다. 바그닝요의 어시스트 덕에 무승부를 거둘 수 있었다”고 바그닝요를 치켜세웠다.

최근 수원삼성의 모습은 예전과 같지 않다. 승점 19점의 수원은 현재 9위 성남(승점 18점)에 1점 앞선 리그 8위에 위치하고 있다. 수원이라는 팀에 걸맞지 않은 성적에 팬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타가트는 “나는 수원 팬들을 사랑한다. 하지만 모든 팀들이 열심히 하기에 순위 경쟁이 힘든 면이 있다”며 “팬들을 위해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오늘 경기로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졌으면 좋겠다. 우리는 수원이고 빅클럽이다. 팬들을 위해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타가트는 수원삼성 이임생 감독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평소 이임생 감독님과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다”며 운을 뗀 타가트는 “감독님은 항상 팀에 헌신적인 분이다. 선수들을 위해 매사에 열심히 노력하시는 분”이라고 이임생 감독을 치켜세웠다. 이어 타가트는 “모든 선수들이 현재 열심히 훈련을 하고 있다. 이임생 감독님과 함께 상위권으로 올라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PO46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