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전 패배’ 전남 파비아노 “우리가 상대보다 기회 못 살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안양=홍인택 기자] 전남드래곤즈 파비아노 감독이 팀의 골 결정력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파비아노 감독이 이끄는 전남드래곤즈는 23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16라운드 FC안양과의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전남은 후반 35분 이유현이 동점골을 기록하면서 패배를 모면하는 듯했으나 곧바로 이지남이 조규성을 수비하는 과정에서 핸드볼 파울이 선언되어 페널티킥을 허용하고 말았다.

이날 경기를 마친 파비아노 감독은 “우리가 좋은 경기력 보여줄 수 있었고 기회 만들었지만 공을 갖고 있지 않을 때 의욕이 떨어진 거 같다. 경기력이 좋아도 결과가 안 좋은 게 처음은 아니다. 공 없을 때 더 적극성이 필요하다”라고 경기를 총평했다.

이날 경기에서 두 번의 VAR 판독 모두 전남에 불리한 결과로 이어졌다. 이슬찬의 파울, 이지남의 파울이 VAR 판독으로 인해 한 골이 취소됐고 한 골을 페널티킥 골로 내주게 됐다. 파비아노 감독은 해당 질문이 나오자 “해당 장면은 영상을 아직 보지 않았다. 팀에 집중했으면 좋겠다. 우리는 기회를 만들었지만 수비에 적극성이 부족했다”라며 말을 아끼는 모습이었다.

전남은 안양 골문 앞 움직임에 비해 득점 기회가 적었다. 박스 안쪽으로 향하는 패스는 모두 안양 수비에 막히는 모습이었다. 이는 전남의 득점력 부진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이에 파비아노 감독은 “기회를 많이 만들고 있고 박스 안으로도 공이 많이 전달되지만 기회를 못 살리고 있다. 훈련하면서 많이 발전하려 하지만 경기 때 아쉽게 골이 안 들어가고 있다. 기회를 잘 만들어도 그런 아쉬움이 남는다. 부족한 점이 있다. 발전해야 할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시즌 첫 연승에 실패한 점에 대해서는 “우리가 저번 경기도 승리하고 부산전에 졌고 이번에도 2연승이 기회 있었지만 결정력에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 상대는 기회 한두 개를 살리는데 우리는 기회를 못 살리고 있다. 그 부분이 부족한 것 같다”라며 아쉬움을 삼키는 모습이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l0j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