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전 대패 일본 네티즌들 반응 “이강인이 쿠보보다 월등해”


ⓒ 코파아메리카 SNS

[스포츠니어스|전영민 인턴기자] 2019 코파아메리카에 초청국 자격으로 참가한 일본이 대패했다.

일본은 18일 오전 8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모룸비에서 열린 칠레와의 2019 코파아메리카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0-4 대패를 당했다. 이날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대표팀 감독은 ‘일본 메시’ 쿠보 다케후사를 선발로 내세우며 칠레의 골문을 노렸다. 하지만 양 팀의 격차는 너무나도 컸다.

칠레는 전반 41분 에릭 풀가르의 선제골로 기선을 잡았다. 이후 칠레는 후반 9분 에두아르도 바르가스가 두 번째 골을, 후반 37분과 후반 38분 각각 알렉시스 산체스와 바르가스가 세 번째, 네 번째 골을 성공시키며 4-0 완승을 거뒀다. 일본의 칠레전 완패는 이번 2019 코파아메리카에 같은 초청국 자격으로 참가한 카타르와 대비됐다.

카타르는 17일 오전 4시 브라질 마라카낭 경기장에서 열린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남미 복병’ 파라과이와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카타르는 파라과이에 2실점을 선제 허용하며 끌려갔지만 이후 집중력 있는 모습으로 두 골을 성공시키며 극적인 2-2 무승부를 거뒀다.

한편 첫 경기 칠레전에서 0-4 대패를 당한 일본 대표팀이 큰 비판에 휩싸이며 일본 대표팀에 대한 일본 네티즌들의 반응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일본 커뮤니티 사이트인 ‘2ch’를 통해서 일본 축구팬들의 반응을 엿볼 수 있었다.

한 네티즌은 칠레전 패배에 대해 자조 섞인 반응을 보였다. 이 네티즌은 “칠레에도 이기지 못하는데 브라질,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승리를 하는 것은 꿈과 같은 일이다”며 일본 선수들을 비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이날 선발 출전했던 쿠보를 이강인과 비교했다. 이 네티즌은 “이강인과 쿠보의 차이는 명확하다. 볼키핑 면에서 월등한 차이가 난다”며 이강인을 치켜세웠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nRH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