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격 의상 논란’ 베리굿 조현 SNS 사진 모음

ⓒ OGN 제공

[스포츠니어스 | 홍성빈 인턴기자] 걸그룹 베리굿 조현이 의상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조현은 지난 17일 서울 상암동 엑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에 참석했다. 이 행사는 게임을 즐기는 아이돌 연예인들이 게임 실력을 겨루는 아이돌 E-스포츠 대회다.

이날 조현은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의 캐릭터 ‘아리’의 코스프레 복장을 입고 모습을 드러냈다. 여우 귀가 달린 머리띠와 꼬리가 달린 의상과 가터 벨트를 착용하며 ‘아리’의 모습을 연출했다. 해당 의상을 두고 몇몇 누리꾼들은 노출이 심하다며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행사 취지에 맞는 의상이다”, “코스프레 의상인데 무엇이 문제인가?’ 등 다양한 옹호성 반응 뒤따르기도 했다. 의상 논란과 관련해 조현의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은 “의도적 노출이 아닌 캐릭터 표현에 충실했을 뿐이다”라며 “조현이 평소 게임을 좋아해서 팬들과 소통하고 싶었다. 앞으로도 프로그램을 통해 팬들을 많이 만나고 싶다. 과한 해석은 자제해달라”라고 밝혔다.

한편 1996년생으로 올해 24살인 조현은 지난 2016년 베리굿 미니 앨범 ‘글로리’를 통해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후 다양한 앨범으로 가수 활동을 했으며 MBC 예능프로그램 ‘진짜사나이 300’, ‘비긴어게인’ 등에 출연하며 다양한 활동을 이어갔다. 다음은 조현의 SNS 사진 모음이다.

ⓒ 조현 SNS
ⓒ 조현 SNS
ⓒ 조현 SNS
ⓒ 조현 SNS
ⓒ 조현 SNS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2T0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