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불암♥김민자, 두 사람의 첫 만남은 어땠을까?

ⓒ SBS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 | 홍성빈 인턴기자] 결혼 50주년을 맞은 최불암-김민자 부부가 처음 만난 스토리를 공개했다.

1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에는 최불암-김민자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최불암은 함께 출연한 라이머-안현모 부부에게 김민자와 결혼한지 50년이 됐다며 처음 만난 이야기를 털어놨다.

최불암은 “방송에서 김민자를 본 후 수소문해서 자주 나타난다는 매점에서 기다렸다”라며 “너무 떨렸는데 김민자는 다른 일행과 식사를 마친 후 ‘다 먹었으니 나가자’라고 하더라. 그때 내가 몰래 계산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김민자가 ‘누구신데 계산을 하느냐’라고 물었다. 그래서 ‘최불암입니다’라고 말한 뒤 돌아서서 자리를 떴다. 그렇게 인연을 맺고 연애를 4년 한 뒤 결혼했다”라며 “집념과 노력이 미인을 얻었다”라고 과거를 떠올리며 흐뭇해했다.

더불어서 그는 “내가 김민자를 좋아한다고 주위에 열심히 소문을 냈다. 주위 사람들이 아내한테 다가갔다가 물러나더라. 찜을 해놓은 거지”라며 웃었다. 이에 김민자는 “당시 최불암이 조건이 안 좋았다”라며 “외아들에, 홀어머니를 모시고 수입도 없었다. 남편감으로 빵점이었고 주변에서도 말렸다. 가족들이 싫어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자 최불암은 “50년 만에 처음 듣는다”라며 놀란 표정을 지었다.

김민자는 “그렇게 반대할 정도로 위험한 일인가 싶었다. 그런데 내가 이 사람을 놔버리면 상당히 나쁘게 될 것 같았다”라며 “결국엔 내가 결정했다. 모성애도 있었고 죄의식도 들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두 사람은 지난 1970년 결혼해 50년째 부부의 연을 이어가고 있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RXq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