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슛됼이’ 이강인, 과거 친누나와 대련 펼치다 굴욕 겪다?

ⓒ KBS 방송 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이정원 인턴기자] ‘슛돌이’ 이강인이 공식 석상에서 두 명의 친누나를 언급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 선수단은 지난 1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오전에 귀국했다. 그리고 곧바로 서울광장으로 이동해 환영식에 참석했다. 대표팀 선수들은 다양한 팬들에게 SNS를 통해 받은 질문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이강인(발렌시아)에게 많은 관심이 쏠렸다. 이강인은 U-20 대표팀 선수들 중 친누나에게 소개해 주고 싶은 선수를 묻는 질문에 “솔직히 아무도 소개시켜 주고 싶지 않다”고 말한 후 “꼭 소개시켜줘야 한다면 (전)세진이형 아니면 (엄)원상이형이다. 가장 정상적인 형들이다. 나머지는 비정상이라 부답스럽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강인은 1남 2년 중 막내다. 이강인의 첫째 누나 이정은, 둘째 누나 이세은은 이강인이 출연 중이던 KBS 예능프로그램 ‘날아라 슛돌이3’에 나왔다. 이강인의 누나는 어린 시절 이강인과 함께 운동을 즐기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당시 이강인은 태권도 도장에서 친누나와 대련을 펼치다가 일방적으로 맞는 굴욕을 겪었다. 친동생보다 큰 체격과 우월한 운동 능력을 보여준 두 누나들은 이강인을 망연자실하게 만들기도 했다. 한 방 맞은 이강인은 얼떨떨한 표정으로 대련을 마쳤다.

삼 남매는 인성이 바르다는 평도 받고 있다. 이들의 지인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버지는 물론이고 이강인과 그 누나들 역시 운동을 잘 했다”며 “이강인의 부모님은 남을 배려하는 등 성품이 좋다. 이강인과 누나들도 부모님의 DNA를 물려받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강인은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이후 14년 만에 18살의 나이로 FIFA U-20 월드컵 골든볼을 차지한 선수다. 그는 이번 대회 7경기 모두 출전해 2골 4도움의 맹활약을 펼쳤다.

jungwon94070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93D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