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양준혁, 친구 신태용 언급한 이유는?

ⓒ JTBC 제공


[스포츠니어스 | 홍성빈 인턴기자] 양준혁이 ‘뭉쳐야 찬다’에 새로 영입했으면 하는 멤버로 친구 신태용 감독을 언급했다.

18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뭉쳐야 찬다’는 대한민국 스포츠 ‘레전드’들이 모여 ‘어쩌다FC’라는 조기 축구팀을 결성한 예능프로그램이다.

‘뭉쳐야 찬다’는 ‘뭉쳐야 뜬다’ 시리즈의 원년 멤버 김용만과 김성주, 정형돈이 MC를 맡았다. 씨름선수 출신 이만기와 야구의 양준혁, 마라톤 이봉주, 체조 여홍철, 레슬링 심권호, 격투기 김동현 등이 ‘어쩌다FC’ 선수로 뛰며 안정환이 감독으로 팀을 이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양준혁은 스포츠 선수 중 ‘어떠다FC’ 멤버로 영입하고 싶은 인물에 대해 “배구선수 출신 김세진을 골키퍼 시키면 잘할 것 같다. 그리고 사회인 야구단 같은 경우 야구선수 출신이 한두 명씩 뛴다. 축구선수도 함께 뛰었으면 좋겠다”라며 “내 친구 신태용이 요즘 놀고 있던 거 같은데”라며 웃었다.

한편 심권호도 “여성도 되냐”라고 물으며 “핸드볼 선수였던 임오경 누나가 진짜 힘이 세다. 축구도 잘한다. 스트라이커다. 진짜 파워가 넘쳐서 남자들도 압도할 것이다. 형들보다 잘한다”라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했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joK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