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골든스테이트 꺾고 창단 첫 NBA 파이널 우승

ⓒ NBA SNS

[스포츠니어스 | 홍성빈 인턴기자] 토론토 랩터스가 18/19시즌 미국프로농구(NBA)에서 창단 첫 우승을 차지했다.

토론토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 위치한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18/19 NBA 챔피언결정전(7전4승제) 6차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의 경기에서 114-11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4승 2패를 거둔 토론토는 1995년 구단 창단 이후 처음으로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3시즌 연속 우승을 노렸던 골든스테이트는 케빈 듀란트, 클레이 탐슨의 잇단 부상으로 아쉬움을 사켜야했다.

경기는 1쿼터부터 팽팽했다. 스테판 커리와 클레이 탐슨을 앞세워 골든스테이트가 공세를 퍼붓자 토론토는 카일 라우리를 내세우며 맞불을 놓았다. 골든스테이트의 고른 득점분포를 막아내는 데에 고전했지만 토론토는 라우리가 15득점을 성공시키며 33-32로 1쿼터를 마무리했다.

2쿼터도 비슷한 양상이었다. 토론토는 쿼터 중반에 역전을 잠시 허용했지만 라우리와 레너드가 연달아 중거리슛을 성공시키며 주도권을 되찾았다. 2쿼터는 60-57로 종료됐다. 3쿼터에서 토론토는 위기를 맞았다. 골든스테이트 탐슨이 화력을 내뿜으며 흐름을 빼앗겼고 야투가 난조를 보이며 86-88로 역전을 허용했다.

마지막 4쿼터에서 토론토의 뒷심이 빛났다. 토론토는 반블릿의 3점슛과 시아캄의 자유투로 대등한 상황 속에 근소하게 앞섰다. 그리고 경기종료 직전 토론토가 1점 앞선 상황에서 골든스테이트 레너드가 자유투를 넣었다. 이어진 공격권에서 라우리가 2개의 자유투를 추가하며 4점 앞선 채로 경기가 끝났다.

한편 이번 토론토의 우승은 1947년부터 시작된 NBA 역사상 미국 이외 지역을 연고(캐나다)로 하는 팀의 첫 우승이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rbI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