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의혹’ 비아이 카톡 대화자 한서희, 과거 YG 향해 날린 발언은?

ⓒ 한서희 SNS


[스포츠니어스│이정원 인턴기자] ‘마약 의혹’으로 그룹 아이콘에서 탈퇴한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마약 의혹과 관련해 카카오톡 대화를 주고받은 상대자 A 씨가 연습생 출신 한서희인 것으로 드러났다. 논란이 일자 한서희는 자신의 SNS를 비공개 처리했다.

13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를 받은 한서희가 지난 2016년 비아이와 마약 관련 카톡 대화를 나눴으며 또한 마약 유통에 관련돼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서희는 지난 2017년 6월, 탑의 집에서 같이 대마초를 피웠다는 이유로 형사소송법에 따라 입건되었다. 그녀는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등을 선고받았다.

앞서 한서희는 2016년 8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고 경찰은 그녀의 휴대전화에서 비아이와 나눈 카톡 대화를 확보했다. 공개된 비아이와 한서희의 카톡 대화는 “너랑은 (마약) 같이 했으니까”, “대량 구매는 할인 안 되냐”, “센 거냐”, “세지”, “평생 하고 싶다” 등이라고 말하며 마약 투약 혐의 의혹을 받았다.

지난 2016년 8월 22일 경찰은 피의자 신문 조사에서 한서희에게 비아이와의 카톡 내용을 근거로 마약류인 LSD의 전달 여부를 물었다. 물음에 한서희는 그 해 5월 3일 마포구에 있는 아이콘의 숙소 앞에 LSD를 전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그녀는 3차 피의자 신문에서  ‘김한빈(비아이)이 요청한 것은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진 않았다’라고 진술을 바꾼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면서 한서희가 지난 10월 자신의 SNS에 올렸던 글도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당시 한서희는 YG엔터테인먼트 건물 내부의 사진과 함께 “너도 알지? 내가 니네 회사 일 몇 개나 숨겨줬는지. 새삼 나 진짜 착하다. 기자들이 그냥 터트리자고, 제발 터트리자고 하는 거 너네 무서워서 거절했었대. 그냥 터트릴걸. 내가 저 날 저기를 왜 갔을까? 너네도 알지?”라는 글을 남겼다.

현재 YG엔터테인먼트는 승리 사건과 더불어 비아이의 마약 투약 혐의도 은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jungwon94070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sT4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