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VAR 때문에 웃은 우크라이나, 결승전 악재 있다?

VAR 스튜디오 내
ⓒ FIFA.com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대한민국 U-20 축구대표팀이 에콰도르를 제압하며 사상 최초로 U-20 청소년 월드컵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의 결승 상대인 우크라이나에 대한 관심도 쏠리고 있다.

한국은 12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아레나 루블린서 열린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전반 39분 터진 최준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챙겼다.

한국은 전반 39분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이강인이 기습적인 패스를 찔러줬고 침투한 최준이 박스 안에서 절묘한 오른발 감아 차기로 득점을 기록했다. 이후 한국은 에콰도르의 공세를 막아내며 극적인 승리를 챙겼다. 사상 첫 결승 진출에 성공한 한국은 오는 16일 이탈리아를 1-0으로 꺾은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놓고 겨룬다.

우크라이나는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후반 20분에 득점포를 터뜨리며 승리를 따냈다. 속공 찬스에서 오른쪽 측면을 뚫어낸 유힘 코노플리아의 땅볼 크로스를 미드필더 세르히 불레차가 뛰어들며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이탈리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우크라이나는 비디오판독시스템(VAR) 판독 끝에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탈리아는 후반 추가 시간에 1m95cm 장신 공격수 잔루카 스카마카의 환상적인 오른발 터닝 슈팅으로 드라마 같은 동점포를 터뜨렸지만 득점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VAR을 통해 슈팅 직전 스카마카가 우크라이나 수비수를 팔로 가격하는 장면이 포착됐고 이탈리아의 득점이 취소됐다. 이 순간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환호성을 내질렀고 결국 우크라이나의 결승행이 확정됐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주전 수비수가 결승전에 나올 수 없다. 이탈리아전 후반 34분 중앙수비수 데니스 포포프가 두 번째 경고를 받아 퇴장당하며 징계로 결승 출전이 좌절됐기 때문이다. 한국과 우크라이나는 오는 16일(일요일) 새벽 한 시에 결승전을 치른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Krh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