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한국 U-20 월드컵 결승 이끈 골키퍼 이광연 극찬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홍성빈 인턴기자] 국제축구연맹(FIFA)이 수차례 선방을 보이며 대한민국 U-20 축구대표팀을 월드컵 결승으로 이끈 골키퍼 이광연을 극찬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축구대표팀이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4강 에콰도르와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의 바탕에는 이광연의 놀라운 선방이 있었다.

에콰도르와의 4강전 경기 후 FIFA는 “대한민국 골키퍼 이광연은 결정적인 선방으로 에콰도르의 숨통을 끊었다”라며 “에콰도르는 월드컵 결승전 진출을 꿈꿨으나 이광연이 이 꿈을 무산시켰다”라고 이광연의 활약을 칭찬했다.

FIFA는 특히 이날 경기 후반전 막판 에콰도르의 공세 상황에서 장신 공격수 레오나르도 캄파나의 헤딩슛을 막아낸 이광연의 선방을 꼽으며 칭찬했다. FIFA는 “캄파나가 수비수 두 명 사이를 비집고 들어 헤더로 연결했지만 이광연이 놀라운 반사신경을 보이며 막아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날 경기 후 가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광연은 “우리 팀의 가장 큰 장점은 정신력”이라고 밝히며 “어떤 일이 일어나든 항상 팀을 위해 단합하고 헌신하려고 노력한다. 결승전까지 온 원동력이 바로 그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한민국 U-20 대표팀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최초로 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대한민국은 오는 16일 오전 1시 우크라이나와 FIFA U-20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놓고 격돌한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fWSy 입니다.